참깨처럼 콕 박힌 눈에 분홍빛 볼터치로 보는 사람 심쿵사 시키는 초록초록 ‘바다 양’

윤승화
2021년 2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4일

깊고 깜깜한 바다, 아름다운 초록빛과 귀여운 외모로 바닷속 아이돌로 등극한 생명체가 있다.

최근 온라인 매체 플러피(Fluffy) 등 외신은 깊은 심해에 사는 생명체 코스타시엘라 쿠로쉬매(Costasiella Kuroshimae)를 소개했다.

주로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등지의 깊은 바다에 살며 바다에서 나는 이파리를 먹는다.

섭취하는 잎 속에 든 엽록체로 인해 스스로 광합성을 해 어두운 바다에서도 초록빛을 뽐낸다. 다 자라도 최대 5mm의 귀여운 크기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녀석은 바다 민달팽이에 속하는 동물이지만 복슬복슬한 털을 자랑하는 양처럼 생긴 특유의 외모로 이른바 ‘바다의 양’, ‘바다 양’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실제 녀석을 포착한 사진 속 바다 양의 앙증맞은 하얀 얼굴에는 참깨처럼 콕 박힌 조그마한 검은 눈이 자리 잡고 있다. 양 볼은 분홍빛으로 발그레하게 상기돼 있다.

냄새를 맡는 기관으로는 귀처럼 보이는 보랏빛 두 뿔.

특히 복슬복슬한 양털을 떠오르게 하는 초록빛 돌기가 풍성하게 몸을 뒤덮고 있어 마치 바닷속에 사는 작고 귀여운 양 같아 보인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