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과 타이기록 세운 손흥민의 전력 질주 골 장면

정경환 기자
2019년 10월 25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25일

손흥민이 경이로운 스피드로 쇄도하며 골을 넣어 한국 축구 전설 차범근 전 감독의 유럽 프로축구 최다 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3차전에서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 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멀티 골을 뽑아내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100호 골 달성 당시 손흥민 | 연합뉴스

토트넘 팬들은 최근 계속되던 침울한 팀 경기력에 반등을 기대 할 수 있게 됐다며 홈에서의 대승을 자축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16분과 44분 골을 기록해 차범근 감독이 세운 ‘한국인 최다 유럽 프로축구 골 기록인 121골과 타이를 이뤘다.

특히 이번 손흥민 선수의 두 번째 골은 그동안 잊고 있던 손흥민 선수의 빠른 발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

전력질주를 시작하는 손흥민 | SPOTV

전반 43분경 중앙선 부근을 통과하던 즈베즈다의 수비수 마리누가 볼을 빠뜨렸고 이를 토트넘의 은돔밸레가 놓치지 않고 가로챘다.

공격권이 넘어오는 순간 토트넘 미드필더 깊숙한 지역에 있던 손흥민은 상체를 숙이고 전력질주를 하며 공격에 가담하기 시작했다.

상대 선수가 수비지역으로 복귀하는 속도와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빠른 스피드로 손흥민은 공격에 가담했고 결국 패널티 지역 안까지 돌파해 은돔밸레에게 공을 건네받았다.

침착하게 볼을 차 넣는 손흥민 | SPOTV

공을 받은 손흥민은 침착하게 왼발로 골대 구석으로 차 넣어 득점을 따냈다.

이에 팬들은 “다리 보폭과 속도가 확연히 다르다”, “저 속도를 어떻게 따라가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손흥민은 영국 스포츠 전문 미디어 익스프레스로부터 평점 9.0을 부여받아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으며 새로 지은 홈구장에서의 최다 득점 선수 자리를 다시 탈환했다.

 

<영상 보기 클릭>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