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들이 쌩쌩 지나가는 갓길에서 허리통증으로 주저앉은 운전자를 도운 청년들

이현주
2020년 10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8일

차들이 쌩쌩 지나가는 도로 갓길.

한 여성 운전자를 차를 세우고 나와 허리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튜브

이 때 지나가던 두 청년이 차에서 내려 여성 운전자를 도와 화제다.

지난달 15일 서울 올림픽대로를 지나던 A씨 차량의 후방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한 여성 운전자가 차량 옆에 주저앉아 있다.

연합뉴스 유튜브

차량 통행량이 많은 도로 갓길이었기에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 A씨는 차를 세우고 다가갔다.

당시 여성 운전자는 호흡이 불안하고 손이 매우 차가운 상태였다.

여성 운전자는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으로 차를 급히 세우고 나와 주저앉은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유튜브

그는 여성 운전자를 부축해 안전한 곳으로 이동했다.

그 사이 일행 B씨는 신속하게 119와 경찰에 신고했다.

연합뉴스 유튜브

A씨는 바닥에 무릎 꿇고 몸으로 여성 운전자의 허리를 받쳤다.

그러면서 “조금만 더 참으세요. 119 곧 올 거예요”라며 대화를 계속 시도해 안정시켰다.

연합뉴스 유튜브

이들은 119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여성 운전자의 곁을 지켰다.

두 사람의 선행에 누리꾼들은 “정말 용감한 행동을 하셨네요. 수많은 차량이 통행하는 위험한 장소인데”, “이런 분들이 있어 대한민국이 아름답습니다”, “멋있다ㅜㅜ”라는 반응을 보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