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철회되고 경기 출전해 멀티골 넣은 손흥민에 ‘의문 제기’한 일본

윤승화 기자
2019년 11월 9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9일

손흥민의 징계가 철회되자 일본에서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6일(한국 시간) 잉글랜드축구협회(FA) 측은 손흥민의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같은 날, 일본 스포츠매체 ‘사커킹’은 “고메스에게 태클로 큰 상처를 준 손흥민의 레드카드가 취소됐다”는 자극적인 제목의 보도를 냈다.

이 매체는 “한국 공격수 손흥민은 포르투갈 대표 고메스에게 후방에서 보복 태클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경기 후 (소속 팀인) 토트넘 홋스퍼가 판정에 이의를 제기, 받아들여졌다”며 탐탁지 않은 반응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일본 축구 전문 매체인 ‘사커다이제스트웹’은 “고메스가 중상을 입은 것에 많은 사람이 안타까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른 일본 언론들 또한 “태클 전에 볼 다툼을 하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고메스의 팔꿈치에 얼굴을 맞았다”며 “이후 발생한 고메스를 향한 손흥민의 백태클은 보복 행위로 풀이된다”고 주장했다.

다시 말해 경기 중 보복 행위를 한 손흥민에게는 충분히 고의성이 있었으며, 그렇기 때문에 잉글랜드축구협회의 레드카드 취소 결정은 문제가 있다는 뉘앙스였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4일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연합뉴스

이날 손흥민은 후반 33분 상대 팀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했다. 고메스는 손흥민의 태클에 넘어지는 과정에서 다른 선수와 2차로 충돌하면서 오른쪽 발목을 심하게 다쳤다.

주심은 처음 옐로카드를 꺼냈다가 고메스의 부상 상태를 확인한 뒤 레드카드로 바꿔 퇴장을 명령했다. 손흥민은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그러나 고메스의 부상이 태클 상황 이후 다른 선수와 부딪히면서 발생했다는 점 등을 살펴본 잉글랜드축구협회는 레드카드(징계) 철회를 결정했다.

이후 7일 손흥민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라운드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