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바퀴벌레가 생겼다면 가장 먼저 ‘택배상자’를 버려야 한다”

김연진
2020년 6월 29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9일

장마철이다. 습기 가득 머금은 공기가 온몸을 감싸면서 불쾌지수를 치솟게 하는 요즘이다.

특히 기온이 크게 오르고 습도까지 높아지면서 불청객이 집안에 찾아오기 마련인데, 그 주인공은 바로 바퀴벌레.

벌써 온라인에서는 “바퀴벌레가 나왔어요”, “어젯밤에 바퀴벌레 한 마리를 봤는데, 이거 어쩌죠” 등 누리꾼들의 고민 글이 올라오고 있다.

연합뉴스

사실 바퀴벌레는 예방이 필수다. 유입 바퀴라면 크게 상관없지만, 집안에서 한 번 번식을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는 사태가 빚어지고 만다.

만일 바퀴벌레가 나올까 걱정이라면 혹은 이미 바퀴벌레가 나와서 고민이라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 ‘택배상자’를 버리는 것.

간혹 택배상자를 버리지 않고 집안에 쌓아두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바퀴벌레를 집에 초대하는 꼴이다.

연합뉴스

바퀴벌레는 습하고 어두운 공간을 좋아하며, 주로 그곳에서 알을 까고 번식한다. 그런 바퀴벌레가 알을 까기 가장 좋아하는 곳이 택배상자다.

택배상자는 물류 창고 등 어둡고 습한 환경에 오랜 시간 방치돼 있다. 여기에 바퀴벌레가 유입해 상자 모서리 부근에 알을 까며 번식할 가능성이 높다.

만약 바퀴벌레가 알을 깐 상자가 그대로 택배와 함께 실내로 들어오면, 바퀴벌레가 집안 전체로 퍼질 수 있다는 것이다.

tvN ‘곽승준의 쿨까당’

실제로 바퀴벌레 등 해충을 박멸하는 위생 전문업체 ‘세스코’ 관계자는 “집안에서 바퀴벌레가 보인다면 가장 먼저 택배상자를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하수구, 환풍구, 창문 틈 등 바퀴벌레가 유입할 수 있는 경로를 차단하거나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한다.

아직 바퀴벌레가 출몰하지 않았어도, 택배상자를 보관하고 있는 집이 있다면 위생을 위해 지금 당장 버리도록 하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