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단 ’10분’ 만에 ‘코로나19’ 검사할 수 있는 진단키트 개발됐다

김연진
2020년 2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27일

단 10분 만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할 수 있는 진단키트가 개발됐다.

개발업체 측은 현재 정부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26일 뉴스1은 “집에서 ‘코로나19’ 검사하는 키트 개발완료…’긴급사용 승인 추진'”이라는 제목의 단독 기사를 보도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항원 간편진단키트(COVID-19 Ag GICA Rapid)’로, 임신 테스트기처럼 집에서도 간편하게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검사 결과는 10분 내외로 나오며, 업체가 샘플을 통해 확인한 정확도는 약 85%에 달한다.

현재 정부가 진행 중인 유전자 검사(RT-PCR) 검사법은 정확도가 높긴 하지만,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이 걸린다.

반면 항원 간편진단키트는 외부 노출 없이도 집에서 간편하게 쓸 수 있다는 점에서 효용성이 크다.

연합뉴스

항원 간편진단키트 개발업체 피씨엘의 김소연 대표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키트는 중국에서 항체를 구입해 만든 제품으로, 콧물이나 가래 등을 키트에 넣으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난 상황에서 빠른 검사를 위해 항원진단키트가 보완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