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 안 받겠다던 북한,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이후에도 몰래 지원받고 있었다

김연진
2020년 7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16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도발 이후, 북한 측은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협력 제안에 일절 응하지 않고 있었다.

그러나 물밑에서는 민간단체를 통한 ‘대북 보건의료 협력사업’이 계속돼온 사실이 확인됐다. MBC ‘뉴스데스크’의 단독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지난 15일 매체에 따르면, 지난 5월까지 통일부가 물품 반출을 승인한 대북 인도적 지원 및 개발 협력 사업은 총 7건으로 밝혀졌다.

MBC ‘뉴스데스크’

지금까지 북한은 국경 봉쇄, 선제적인 방역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1명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비상방역체계를 엄격히 유지할 것을 강조하는 등 수차례 검역과 소독을 직접 언급한 것을 보면, 실제 상황은 매우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북한 측은 우리 정부의 방역 협력 제안에 응하지 않았다. 공식적으로는.

MBC ‘뉴스데스크’

매체의 취재 결과, 물밑에서는 보건 분야를 중심으로 민간단체의 대북 협력사업이 계속됐다.

지난 5월까지 통일부가 물품 반출을 승인한 지원 및 협력사업은 총 7건으로, 보건의료 분야가 4건이었다. 그중 2건은 코로나19 방역 물품을 보내기 위함이었다.

1억원 상당의 손 소독제는 이미 북한에 지원됐고, 방호복 2만벌도 반출 승인을 받은 상태라고, 매체는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특히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에도, 통일부에서는 민간 협력사업 승인 절차가 계속 진행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북한에서) 우리 측 민간단체에도 직간접적인 지원 요청 움직임이 있는 것을 볼 때, 코로나19 정국이 해소되면 남북 교류 협력의 문도 조금씩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