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위에서 죽을힘 다해 버티던 어미 소가 구조 직후 ‘쌍둥이’를 낳았다

김연진
2020년 8월 13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13일

집중호우로 침수된 전남 구례군 양정마을에서 지붕 위에 올랐다가 극적으로 구조된 암소.

지붕 위에서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않으며 죽을힘 다해 버티던 암소가 구조 직후인 지난 11일 새벽 쌍둥이 송아지를 출산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를 본 주민들은 이렇게 말했다.

“새끼를 살리려고 지붕에서 악착같이 버텼나 봐요”

연합뉴스

배 속에 두 마리의 새끼를 품고 있던 어미 소는 축사에 물이 차오르자 곧장 밖으로 빠져나와 지붕 위로 올라갔다.

이후 물이 빠지고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이틀 동안, 물 한 모금도 제대로 먹지 못하면서 끝까지 버텼다.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가 지붕 위에 올라선 소들을 구출하기 시작했는데, 이 어미 소는 꼼짝도 하지 않았다. 오히려 사람이 다가오자 격하게 저항했다. 어쩔 수 없이 마취 총을 쏴야 했다.

그렇게 극적으로 구조된 어미 소는 마을 주민들이 모두 잠든 11일 새벽, 두 마리의 쌍둥이 송아지를 출산했다.

연합뉴스

출산 직후에도 힘든 몸을 일으킨 어미 소는 새끼를 보살피느라 가만히 있지 않았다. 소중한 새끼들을 혀로 핥아주면서 정성껏 돌보는 모습이었다.

어미 소의 주인 백남례(61)씨는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그는 “유독 저 소만 지붕 위에서 내려오지 않으려고 했다. 배 속에 새끼가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녀석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생각하면, 너무 안타깝다”라며 “살아 돌아와준 것만 해도 감사한데, 쌍둥이까지 출산하다니 기특하다”고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