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지구 밤하늘 지나가던 ‘대왕 별똥별’이 CCTV에 찍혔다

윤승화
2019년 11월 18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18일

“우리 가족 모두 건강하게 해주시고 솔직히 로또 1등 당첨되게 해주세요”

밤하늘을 낮처럼 밝게 수놓은 신비로운 푸른 불빛이 CCTV 화면에 포착됐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미국 미주리, 캔자스, 아이오와, 미네소타 등 중서부 지역에서는 밤하늘이 몇 초간 환하게 빛을 냈다.

하늘로 유성이 내려왔기 때문이다.

고요하고 적막했던 가을밤, 커다란 폭발음에 집 밖으로 나간 시민들은 맨눈으로 보기에도 아름답고 선명한 빛꼬리를 가진 푸른색 유성을 목격했다.

 

어두운 밤하늘을 가로지르며 내려온 유성은 조그마한 크기에도 불구하고 하늘 전체를 순식간에 대낮처럼 환하게 밝힌 뒤 지나갔다.

마치 합성 같은 좀처럼 보기 힘든 광경에 이후 미항공우주국, 나사(NASA)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나사에 따르면, 해당 유성의 정체는 소행성으로 지름 약 40cm, 무게 약 90kg, 대략 농구공 크기의 바윗덩어리였다.

소행성은 약 5만 4,000km 시속으로 날아가며 불빛을 낸 후 상공에서 그대로 파편이 돼 소멸했다.

나사는 소행성 파편 조각들이 어디엔가 땅으로 떨어져 운석으로 수거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