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급이 정지된 수표입니다” 돈세탁 눈치채고 피해 막은 금거래소 직원들

이현주
2021년 1월 19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19일

범죄 조직들이 금거래소를 돈세탁 통로로 악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금거래소 직원들이 이를 알아채고 신고해 수상한 고객들을 경찰서로 보냈다.

SBS

16일 SBS에 따르면, 지난 14일 30대의 한 남성이 서울 종로 금거래소를 찾았다.

그는 자리에 앉자마자 대뜸 9천만 원짜리 수표 한 장을 내밀며 금괴로 바꿔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이 고객은 어딘가 모르게 불안해 보였다.

SBS

다리를 계속 떨고 누군가와 쉴 새 없이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수상한 낌새를 챈 직원이 옆 동료에게 돈세탁이 의심된다는 메모를 전달했다.

해당 직원은 “딱 돈에 맞춰서 금을 사겠다고 했고 바로 가져가야 된다고 했고 카톡을 계속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SBS

그리고는 수표를 내민 남성에게 “지급이 정지된 수표”라며 거짓말로 출처를 떠봤다.

수상한 남성은 결국 “누군가 시킨 일”이라며 털어놨다.

다음 날에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SBS

한 50대 여성이 1kg 금괴 2개를 내밀며 돈으로 바꿔 달라고 한 것.

금괴는 무려 1억 4천만 원어치로, 제작연도는 2021년인 올해였다.

금거래소 직원이 못 본 척 “언제 산 것”이냐고 묻자, 이 여성은 “몇 년 전에 샀다”고 답했다.

금괴가 본인 것이 아님이 들통나자 직원들은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SBS

이 금거래소는 최근 2년 동안 20건 넘게 보이스피싱의 돈세탁 정황을 포착해 경찰에 신고했다.

금액으로 따지면 30억 원이 넘는다.

한국금거래소 직원은 “사회적 책임이 있는 기업으로서 그저 넘길 수 없었다”며 “피해자는 대부분 노인 계층 이런 분들의 돈이어서 이걸 좀 지켜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