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 구리에 보관하던 4·15총선 장비 과천 청사로 이송…시민단체 반발

이윤정
2020년 12월 11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12일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4·15총선에 사용된 후 구리시 선관위에 보관 중이던 선거장비를 과천 중앙선관위로 이송했다.

선관위는 “오는 14일로 예정된 대법원의 서버 및 투표장비 검증에 사용하기 위해서”라며 구리선관위에 보관중이던 투표지분류기 8대, 사전투표발급기 28대 등을 반출했다.

반출에 대한 공개적인 통지는 없었지만, 정보를 입수한 시민들은 아침 일찍부터 구리선관위 앞에 모여 장비 반출에 항의했다. 대법원의 투표장비 검증은 ‘인천 연수구 을 소송’ 때문인데, 중앙선관위가 관련 없는 구리시 쪽 장비를 반출하려 한다는 이유다.

선관위 직원들이 구리선관위에 보관 중이던 투표지 분류기 등 선거 장비를 반출하고 있다. | 사진=이유정 기자/에포크타임스
경찰 병력 수십 명이 보호하는 가운데, 선관위 직원들이 선거 장비를 트럭으로 옮기고 있다. | 사진=이유정 기자/에포크타임스

‘연수구 을’ 소송은 민경욱 전 의원이 제기한 4·15 총선 무효소송이다. 선거소송은 대법원 단심제다.

이날 반출은 경찰 수십 명의 삼엄한 경비 속에 오전 10시경 신속하게 이뤄졌다. 장비들은 트럭에 실려 경호 차량의 호위를 받으며 과천 중앙선관위 청사로 이송됐다.

시민단체인 한국유권자총연맹과 공명선거국민감시단 등은 이날 오전 9시 구리선관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장비 반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4·15 부정선거 소송 변호인단은 그동안 의정부 법원과 대법원에 구리선관위의 장비들에 대해 여러 번 증거보전 신청을 했으나 매번 기각됐다.

시민단체는 “지난 10월 23일 열린 첫 재판에서 소송인단은 대법원의 서버 검증에 장비가 필요하다면 현재 군포 물류창고에 보관 중인, 인천 연수구에서 사용된 장비 중에서 직접 선택하겠다고 답변하고 이후 같은 내용으로 서면 제출도 했다”고 전했다.

시민단체인 한국유권자총연맹과 공명선거국민감시단 등은 이날 오전 9시 구리선관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장비 반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사진=이유정 기자/에포크타임스

에포크타임스가 구리선관위 측에 질의하려 했으나 상급기관인 경기도 선관위 선거담당관이 “취재를 사양한다고 말해질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오후 과천 중앙선관위 앞에서 시민들의 시위가 이어졌다. 코로나 확산으로 과천 경찰서의 ‘10인 이상 집회 금지’ 통고에 따라 시민 몇 명만 모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