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BBC 방송 금지로 영국에 맞불…홍콩서도 중계 중단

2021년 2월 12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2일

“홍콩·대만·신장 문제 왜곡 중단 않으면 기자 추방할 수도”

영국이 중국 CGTN 방송의 면허를 취소한지 일주일만에 중국이 영국 BBC 월드뉴스의 자국내 방영 금지로 보복했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2일 “BBC는 ‘루머 공장’으로 전락해 의도적으로 중국에 먹칠을 했다”면서 “BBC 방송 중지를 결정한 것은 중국이 가짜 뉴스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본토에서는 이제 BBC 뉴스 방송이 완전히 금지됐다. 이제까지는 일부 4성급 이상 호텔이나 외국인 업무·주거용 건물에서는 BBC 뉴스 시청이 가능했었다.

왕스신 중국전매대학 교수는 “당연히 받아야 하는 처벌”이라고 말했다.

BBC의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관련 보도나 우한(武漢)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관련 보도는 중국에서 거센 반발을 샀다.

BBC는 최근 신장의 수용소에서 고문과 조직적 성폭행이 자행됐다는 증언을 보도했으나 중국 외교부는 근거 없는 보도라고 일축했다.

중국 외교부는 우한에서 의사들이 코로나19의 높은 전염성을 의심했지만, 당국의 압박에 이를 경고하지 못했다는 BBC 보도와 관련해서도 이의를 제기했다.

중국 국가라디오텔레비전총국(광전총국)은 음력으로 새해 첫날인 12일 0시를 맞아 BBC에 대한 보복 조치를 발표했다.

BBC가 보도내용이 진실하고 공정해야 한다는 규칙 등을 심각히 위반해 중국의 국가 이익을 침해했다면서 1년간 BBC 월드 뉴스의 방송 면허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홍콩 공영방송 RTHK(라디오텔레비전홍콩)도 광전총국의 결정을 이유로 이날부터 BBC 방송 중계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RTHK는 밤 11시부터 다음날 아침 7시까지 BBC 월드뉴스 방송을 중계해왔다.

선이(沈逸) 푸단대학 국제관계·공공사무학원 교수는 BBC가 상당한 기간에 걸쳐 중국의 분리주의를 조장해 중국의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뜨렸다고 비판했다.

리하이둥(李海東) 외교학원 교수는 중국이 추가 보복 조치를 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BBC가 잘못을 바로잡고 홍콩과 대만, 신장 문제에 대한 왜곡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중국이 BBC 기자를 추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기자들이 진정한 중국을 보도하지 못 한다면 이들을 내쫓는 것은 옳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리 교수는 BBC의 중국 관련 보도가 중국과 영국 관계에 큰 피해를 끼쳤으며 특히 코로나19 보도가 그렇다고 지적했다.

우한대학의 전문가 리바이양은 BBC의 중국에 대한 왜곡 보도는 서방의 반(反)중국 선전전의 일부라면서 미디어가 장기말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영국 방송·통신 규제당국은 지난 4일 중국국제텔레비전(CGTN)이 중국 공산당의 통제 아래 운영되고 있다며 방송 면허를 취소했다.

중국은 이를 비판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중국과 영국은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등을 놓고 갈등을 벌여왔다.

중국은 지난해 미국과도 언론전쟁을 벌이며 기자 추방 등의 보복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