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홍콩 시위 진압 위해 ‘최정예 특수부대’ 포함 군 병력 1만명 준비시켰다”

윤승화
2020년 5월 28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28일

홍콩에서 국가보안법 반대 시위가 확산하자 중국 정부가 최정예 대테러 특수부대 등 군 병력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한국 시간) 영국 언론 가디언은 이같은 보도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현재 홍콩 시위대를 막기 위해 최강 대테러 특수부대를 포함한 군 병력 1만명을 즉각 투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날 중국 인민해방군 주홍콩부대 천다오샹 사령관은 “전력을 다해 국가 안보를 수호하겠다”면서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을 결연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사령관은 이같은 발언과 함께 홍콩의 통제권을 지키려는 중국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중국의 사법기관인 최고인민검찰 저우창 검찰원장 또한 전날 이뤄진 업무 보고에서 “각종 테러 등의 범죄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하겠다”고 강조하며 홍콩 보안법에 관해 강력한 지지를 표했다.

홍콩에서는 지난 2003년에도 국가보안법 제정이 추진된 바 있다. 당시 50만 명에 달하는 홍콩 시민이 반대 시위를 벌여 법안 추진은 실패로 돌아갔다.

그러자 중국 정부는 이번에는 홍콩 의회를 거치지 않고 직접 홍콩 보안법을 제정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중국 정부는 이달 22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및 정권 전복 시도, 테러 행위 등을 강력히 처벌하고 홍콩 시민들에게 안보 교육을 강화한다는 내용을 담은 홍콩 보안법을 공개했다.

쉽게 말해 홍콩에서 중국 본토에 반하는 활동을 처벌하겠다는 방침인 것. 중국은 홍콩 보안법을 이르면 오는 28일께 최종 입법 절차를 거쳐 효력을 갖게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홍콩 시민들은 보안법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이번에도 거리로 쏟아지고 있다. 다음 달 4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6·4 천안문 사태’ 31주년 기념 집회 등 강력 투쟁과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기도 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중국군 1만 명의 이러한 움직임은 경고에 그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