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서 2019년 여름부터 PCR 검사기 구매 급증”

한동훈
2021년 10월 6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18일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첫 ‘공식’ 감염자가 나오기 몇 달 전부터 유전자증폭(PCR) 검사기를 대량 주문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보고서 링크).

PCR 검사는 환자의 침이나 가래에서 리보핵산(RNA)을 채취해 이를 증폭시켜 검사하는 방법으로 현재 코로나19 진단검사에 가장 널리 쓰인다.

호주 사이버 보안업체 ‘인터넷 2.0’가 2007년부터 2019년까지 후베이성의 공공부문 조달계약 1716건을 분석한 결과, 중국 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발생 시점보다 수개월 전부터 PCR 검사기 구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가 2019년 여름부터 유행하기 시작했고 후베이성 당국과 베이징 지도부 역시 이를 알고 있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인터넷 2.0의 보고서에 따르면 후베이성의 PCR 검사기 구매비용은 2019년에는 6740만 위안(124억원)으로 전년의 3670만 위안(67억원)의 약 2배 규모다.

보고서는 “PCR 검사기 구매비용의 현저한 증가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있다”며 “이는 전염병 발생 시점에 대한 기존 주장과 맞지 않고, 추가 조사가 필요함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우한 지역의 주요 의료기관별 PCR 검사기 구매량 증감도 상세히 전했다.

인민해방군 공수부대병원은 2019년 5월,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는 2019년 11월, 우한과학기술대학은 2019년 10월 PCR 검사기 구매량이 유의미한 증가를 보였다.

인터넷 2.0은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에 대해 보고한 것보다 훨씬 더 일찍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됐다고 높은 확신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결론 내렸다.

중국 정부는 PCR 검사기 판매량 증가만으로 코로나19가 공식발표된 발생시기보다 몇 달 전부터 유행했다는 증거로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호주전략정책연구소의 마이클 쇼브릿지 국방국장 역시 PCR 검사기 판매량만으로 코로나19 발생 여부를 입증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숏브릿지 국장은 에포크타임스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PCR 검사기는 현재 코로나19 진단에 널리 쓰이지만, 유전 및 생명공학 연구에도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검사기 조달이 급증했다고 반드시 전염병이 발생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인터넷 2.0이 보고서에서 내린 결론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며 “후베이성에서 왜 PCR 검사기를 갑자기 대량 구매했는지 이유를 밝혀낼 수 있다면 더 확실한 결론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당국은 이미 신장 위구르족 탄압을 은폐하는 등 전례가 있기 때문에, 이번 코로나19에서도 비슷하게 대응했으리라 추측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인터넷 2.0의 보고서를 추가적인 조사를 위한 자료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한편,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2012년 윈난성 박쥐동굴에서 박쥐 배설물을 치우던 인부들이 의문의 질병으로 사망한 이후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인간 전염 등을 연구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