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 위구르족 집단학살에 책임” 첫 비정부기구 보고서

2021년 3월 10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0일

인권·국제법 전문가 등 50여명 참여해 미 싱크탱크가 발표

중국 정부의 신장(新疆) 지역 무슬림 위구르족 탄압은 유엔의 집단학살 방지 협약의 모든 조항을 위반하는 것이라는 비정부기구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DC의 싱크탱크 뉴라인스연구소는 9일(현지시간) ‘위구르 집단학살’이라는 제목으로 50여쪽 분량의 보고서를 내놨다.

인권·전쟁범죄·국제법 전문가 50여 명이 참여해 신장 지역에서 자행되는 탄압 및 집단학살 실태를 다룬 보고서다.

비정부기구가 중국 당국의 법적 책임 가능성까지 포함해 신장의 집단학살을 독립적으로 분석한 건 처음이라고 CNN방송은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이래 100만∼200만명이 신장 전역 1천400여개 시설에 구금돼 있으며 이는 사법절차를 거치지 않는 구금시설이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구금시설에서는 성폭력과 심리적 고문, 문화적 세뇌 등이 자행되고 있으며 사망자 수도 알기 어렵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위구르족의 출산율이 2017년에서 2018년 사이 33%나 하락한 데도 주목하면서 중국 당국의 불임, 낙태, 출산 통제 프로그램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중국은 위구르에 대한 집단학살 자행에 국가적 책임을 진다”고 평했다.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인권변호사 요나 다이아몬드는 “이 집단학살을 특히 위험하게 하는 건 국제적 관심으로부터 은폐하고 효율적 파괴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적 정교함”이라며 “위구르족은 가장 발전한 경찰국가 아래에서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광범위한 통제와 제한으로 고통받아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므로 우리에게는 집단학살의 속성과 깊이, 속도를 파악하고 너무 늦기 전에 지금 행동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집단학살 주장을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8일 기자회에서 저의에 따라 조작된 주장이라며 터무니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미국은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국무장관이 신장지역 무슬림 및 소수민족 탄압을 집단학살로 규정한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에 대한 검토를 포함해 대중국 전략을 마련 중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외교정책에 있어 인권을 중심에 놓겠다는 입장을 천명하고 있어 대중 강경기조와 어떻게 맞물려 구체화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