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부산 시내에 바이러스 연구소 건설 제안…지역구 국회의원 중재로 양산 가닥

한동훈, 이윤정
2020년 9월 26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7일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가 고통 받고 있는 가운데, 부산을 바이러스 연구기지로 만들자고 중국 측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국 최대 해외민간협력기구인 ‘중화해외연의회'(중화연의회)가 한중일 공동 백신·바이러스 연구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관련 기사)

연구소 부지는 양산시이다. 당초 중국 측은 부산 시내에 건설을 제안했지만,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인 양산시 건설 유치에 팔 걷고 나선 결과다.

중화연의회가 국내 단체인 ‘중한우호협의회'(회장 김덕준)에 보낸 서한에서 “부산 시내”라고 못 박았지만, 이런 소식을 접한 김 의원이 중재안을 내놓았다는 것이다.

또한 부지로는 50만㎡ 규모의 양산 부산대병원 유휴부지가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일보는 김 의원 측이 부산대 차정인 총장과 만나 부지 사용협의를 시작했다며 “부산대 측이 ‘국제 백신·바이러스 연구센터’ 건립을 위해 해당 부지를 제공하는 데 대해 전향적으로 입장이 바뀌었다”는 김 의원과 전화 통화 내용을 덧붙였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는 자료사진. 중국의 한 바이러스 연구소 | 바이두

그러나 김 의원실 측은 이번 보도에 난색을 표하는 눈치다.

부산 지역 야당의원과 일부 보수 유튜버들이 “중국의 바이러스 연구소를 한국에 지으면 안 된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양산 시민들 사이에서도 부정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실 측은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23일 에포크타임스와 전화 통화에서 “양산에 유치하려 한 것은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계획서나 사업제안서 같은 것은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에도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는 제안이라 아직은 철회하거나 중단할 의향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한 “정식명칭이 ‘바이오·백신 연구소’인데 극우 유튜버들이 ‘바이러스·백신 연구소’라는 명칭을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양산 부산대병원 역시 경남 양산이 연구소 설립지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병원 관계자는 에포크타임스에 “이런 내용을 기사를 통해 처음 알았다”며 “김 의원이 우리 병원 측과 논의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양측의 발언은 ‘김 의원이 부산대 측과 국제 백신·바이러스 연구센터 부지 제공을 논의했다’는 부산일보 보도와 다소 엇갈리는 부분이다.

양산시청 관계자도 “이 계획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국책 사업이라 양산시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내에 연구소 건설을 제안한 중화연의회는 민간단체를 표방하고 있지만,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공작부(통전부) 산하 기구로 당 조직의 일부다.

요우취안(尤權) 중화연의회 회장은 중국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서기 겸 통전부 부장(장관급)이다. 19기 중앙위원회 수장인 총서기는 시진핑 중국 주석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