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바이든의 홍콩 비판에 강력 반발…“엄중 항의”

2021년 8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등을 비판하며 홍콩 인권 문제 등을 지적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뒤늦게 엄중히 항의하고 나섰다.

9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홍콩 관련 발언과 각서 서명에 대해 전날 기자와 질의응답 형식을 통해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홍콩에서 자유를 박탈당한 주민에게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하는 것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이익을 증진한다”며 미국에 체류 중인 홍콩 주민의 추방을 18개월간 유예하는 각서에 서명한 바 있다.

화춘잉 대변인은 “미국의 이 각서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및 중국의 홍콩 통치 정책을 공격하고 먹칠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홍콩 문제와 중국 내정에 또다시 악랄한 표현으로 간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이에 대해 강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하며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특정 사안에 대해 외교 경로로 항의한 경우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는 표현을 쓴다.

화춘잉 대변인은 “홍콩보안법을 통해 홍콩을 회복하고 홍콩 주민에게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제공했다”면서 “홍콩 주민에게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한다고 하는 미국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것으로 홍콩의 안정을 해치고 중국의 발전을 막으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이 중국 주권을 존중하고 국제법을 지키길 촉구한다”면서 “홍콩 문제와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중단하길 바라며 어떤 방식으로도 반중 및 반홍콩 세력을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이를 지키지 않으면 제 발등을 찧고 미국 자신도 홍콩과 관련된 이익에서 큰 손해를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