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다롄, 코로나19 확산 비상…주민들 “사실상 시 전체 봉쇄”

류지윤
2020년 12월 26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26일

중국의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혹은 그 감염증)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연일 양성판정자가 나오면서 다롄시 당국이 전 시민 여행 금지 및 전수검사 시행이라는 강력한 조치를 시행했다.

22일 다롄 보건당국은 “모든 주민은 도시 밖으로 벗어나지 말고 시내에 머물라”면서 최근 발생한 중공 바이러스 확산을 이유로 들었다.

온라인상에서는 다롄에 위치한 학교 몇몇 곳에서 중공 바이러스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

당국이 여행 금지 조치를 내린 날 다롄해양대학교는 모든 교사와 교직원에게 재택근무하라고 통지하고 학생들에게도 학교를 떠나지 못하도록 했다.

학교 측은 학교 봉쇄조치를 발령하고도 중공 바이러스 감염 발생 여부를 묻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정부의 발표를 기다려야 한다”며 사실상 대답을 회피했다.

전염병 발생 여부에 대한 당국의 불투명한 태도는 최근의 ‘말 바꾸기’와 맞물려 시민들의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중국에서 중공 바이러스가 재확산 된 이후 다롄시는 수차례에 걸쳐 확진 사례를 발표해왔으나, 가장 최근 사례는 일주일 전인 이달 15일 한 냉동식품 회사 근로자 4명 확진이 마지막이었다.

당국은 이들과 같은 주택단지에 거주하는 주민들과 지난 2주간 겹치는 이동 동선에 있는 시민들 등으로 검사를 확대했으나, 이틀 뒤인 16일 검사를 마지막으로 “추가 감염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며칠 뒤 당국은 다시 추가 검사를 실시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말을 뒤집었다.

현재까지 당국은 신규 확진자에 관한 정보를 완전히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에포크타임스가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다롄시 당국은 의도적으로 중공 바이러스 감염을 축소 보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푸신구 등 고위험군으로 지정된 지역 내 일부 주민은 20일 이전에 검사를 받았으나, 다롄시 당국은 지난 22일 “향후 3일 이내에 모든 거주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이미 검사를 받은 일부 주민도 예외는 아니었다. 당국이 검사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신뢰할 수 있는 결과를 확보한 것인지 의구심이 제기된다.

이와 함께 시 당국은 진푸 신구 내 지역 5곳을 완전히 봉쇄하고 가구당 1명만 기본적인 생필품을 구매시 외출하도록 했다. 주민들의 이동 자유를 최대한도로 차단한 조치다.

또한 해당 지역 내 회사, 상점, 학교 및 식당을 모두 폐쇄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5개 지역만이 아니라 시 전체를 봉쇄했다는 게 현지 주민들의 이야기다. 이동의 자유를 제한하고 각종 물품 구매에 제약이 많아 나돌아다니는 데 제약이 많기 때문이다.

현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장 메이(가명) 씨는 에포크타임스에 “정부가 발표한 5개 지역뿐만 아니라 지역 전체를 사실상 봉쇄 수준의 조치가 내려졌다”며 “사람들은 서둘러 식료품을 구매해야 했다”고 했다.

장씨는 시 당국의 폐쇄조치로 인한 어려움도 호소했다. 그는 “식당 영업이 금지되면서 구매해둔 식자재 대부분을 폐기처분 해야 한다”며 “식자재가 썩어가더라도 임대료와 공과금은 그대로 내야 한다”고 했다.

이달 21일 한 시민이 촬영한 진룬 지구 아파트 단지 주민들의 ‘고함시위’ 영상이 온라인에 올려졌다.

고함시위는 당국의 명령에 따라 집안에 갇힌 채 물가상승으로 고통받는 중국인들의 항의 방식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