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극적 탈출한 호주 특파원.. 이례적 대치 이유는?

차이나뉴스팀
2020년 9월 9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9일

*영상은 기사 하단에 있습니다.

중국 주재 호주 특파원 2명이 호주 영사관의 도움으로 간신히 중국에서 빠져나왔습니다. 그들은 국가안전 요원들로부터 질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호주 특파원 두 명이 월요일 밤 중국에서 간신히 빠져나왔습니다. 전례 없는 외교적 대치가 벌어진 이후입니다.

호주 ABC 방송은 두 기자 모두 중국 당국으로부터 개별적으로 심문을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ABC 특파원 빌 버틀스 기자와 오스트레일리안파이낸션리뷰의 마이클 스미스 기자 모두 베이징 대사관과 상하이 영사관에 피신했습니다.

ABC와 AFR은 호주 외교관들이 중국 측과 협상해 특파원들이 중국을 떠나도록 허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버틀스와 스미스 기자는 지난 8일 시드니에 도착했는데요.

[빌 버틀스 |  ABC 중국 특파원]
“진정한 법치가 있는 나라로 돌아오게 돼 다행입니다. 많은 일들이 정신 없이 이어졌어요. 그다지 좋은 경험은 아니었죠.”

AFR은 두 기자 모두 청레이에 대한 질문에 답할 때까지 중국을 떠나는 것이 금지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바로 지난 8월 중국에 구금된 중국계 호주인이자 중국 관영언론사에서 앵커로 활동한 청레이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청씨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특파원들은 자신들이 ‘요주의 인물’로 분류됐다고 들었는데요.

중국 당국이 그녀를 구금한 이유는 지금까지도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ABC 뉴스 담당 이사 게이븐 모리스는 버틀스의 중국 보도를 칭찬하며, 상황이 안전해지면 버틀스를 중국으로 다시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모든 건 올해 중국과 호주 관계가 악화된 이후에 발생했는데요.

호주가 중공바이러스 전염병 원인에 대한 독립적인 국제 조사를 시작하자 중국은 호주산 쇠고기 수입을  제재하고, 호주산 와인 수입 조사에 들어가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