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구글 검색결과 통해 해외 여론조작 시도…공산체제 선전”

Emel Akan
2019년 10월 31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31일

(워싱턴) 구글 등 주요 검색엔진에서 중국과 관련된 일부 키워드의 검색결과가 편향적으로 제시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주로 ‘언론자유’ ‘종교자유’ 등 중국 공산정권에서 ‘민감 이슈’로 분류하고 있는 키워드들이다.

28일(현지시각) 미국 내 파룬궁 언론홍보실은 “중국 지도부가 ‘중국에서의 종교 자유’에 대해 왜곡되고 편향된 서술로 미국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룬궁은 티베트족, 신장위구르족, 기독교 등과 함께 중국에서 탄압받고 있는 대표적 단체다.

이에 따르면, 구글에서 ‘중국에서의 종교 자유’(religious freedom in China)를 영어로 검색하면 상단에 위키백과 결과가 나타나고 아래에 ‘관련 질문’(People also ask)이 제시된다. 관련 질문은 해당 키워드를 검색한 사람들이 궁금해하거나 추가로 검색한 내용들이다. 답변은 일반적으로 구글이 가장 신뢰하는 내용을 보여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의 경우, 관련 질문으로 ‘중국은 언론과 종교의 자유가 있나?’가 제시됐다. 답변으로는 위키백과 ‘중국에서의 인권’(Human rights in China) 항목의 한 단락이 보여졌다. “1982년 (중국) 헌법에서는 시민들에게 어떤 종교도 믿을 수 있는 권리와 함께, 그것을 거부할 수 있는 권리를 제공한다: 중화인민공화국 시민들은 종교적 믿음의 자유를 누린다.”

파룬궁 홍보실은 이런 결과가 왜곡된 것이라는 입장이다. 일반적으로 ’공산주의’ 중국은 대표적인 종교탄압 국가로 알려졌다. 구글의 검색 결과는 일반적인 상식과 모순된다.

실제로 위키백과 ‘중국에서의 인권’ 항목에 들어가면 소수민족 탄압, 언론 통제, 종교 탄압 등 인권유린 관련 내용이 상당부분을 차지한다. ‘중국인이 종교 자유를 누린다’는 서술은 한참 아래에 중국 헌법을 소개하면서 약간 언급되는 수준이다. 즉, 구글의 검색결과는 중국 정부에게 유리한 부분만 편집해서 보여준 모양새다.

취재진이 구글에서 다른 키워드를 검색한 결과, 위키백과 내용을 보여줄 경우에는 최상단 내용부터 제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중국에서의 종교 자유’나 ‘중국에서 인권’ 등 키워드를 검색하면 중국 정권에 유리한 대목부터 나타났다.

홍보실은 파룬따파정보센터(FDIC) 연구결과를 인용해 구글을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의 빙(Bing), 야후, 애스크(Ask·미국의 검색엔진, 세계 6위 규모), 덕덕고(Duckduckgo)에서 모두 유사한 현상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얼핀 장 FDIC 대변인은 “‘파룬궁’(Falun Gong) 구글 검색결과도 비슷했다”며 “관련 질문으로 ‘파룬궁은 불교인가?’가 제시됐다. 그 답변으로는 명상수련을 비방하는 중국 웹사이트가 링크됐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이는 유대교를 검색하면 네오나치 웹사이트로 링크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구글은 관련 질문의 답변으로 신뢰할 수 있는 내용을 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구글은 중국의 종교자유 문제에서 공산당을 가장 권위있는 답변자로 인정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몇주 전 구글에 이 문제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지만 아직 회신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FDIC에 따르면, 구글에서 다른 언어로 같은 단어를 검색해도 유사한 결과가 나온다. 특히 중국어로 검색하면 결과는 중국 정권의 시각에 훨씬 더 치우친다. 일부 키워드의 검색결과는 중국 공산당이 통제하는 사이트들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회의에 참석한 샘 브라운백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대사 2019.7.16.|Samira Bouaou/The Epoch Times

미국 정부, 자국 내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경계…종교 탄압 분야에도 주목

지난 27일은 미국이 지정한 ‘국제 종교자유의 날’이자 국제종교자유법(IRFA)이 제정된 지 21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미 국부무는 IRFA를 근거로 국제종교자유위원회를 창설하고 세계적 규모에서의 종교 자유와 박해 실태를 조사해 미 정부에 개선책을 권고하고 있다.

앞서 25일 샘 브라운백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대사는 종교자유의 날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위구르 무슬림뿐만 아니라 기독교인, 티베트 불교 신도,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박해를 종식시키기 위해 중국을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중국의 영향력 증가는 미국에서 주요 관심사가 됐다. 의회나 행정부의 대응을 요구할 수도 있다”며 IT기업 등을 통해 미국 여론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 역시 중국의 인권 유린과 미국 기업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4일 ‘미·중 관계의 미래’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오늘날 중국은 수천억 달러의 불공정 거래 상품을 미국에 수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중국 정권의 특징인 검열까지도 수출하려 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는 기업인들의 탐욕심을 이용해 미국 여론에 영향을 끼치려하고 미국 경제계에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