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영언론 허위사실 유포..홍콩 경찰은 시위대로 변장

Nicole Hao
2019년 8월 13일 업데이트: 2019년 8월 13일

10주째 계속되는 홍콩시위에서 11일 한 여성이 눈에 빈백건(Bean Bag Gun) 탄환을 맞았다. 당시 시위대와 경찰의 대치 상황이 혼란스러워 경찰이 그 여성을 쐈는지는 확실치 않다.

빈백건은 쇠구슬이나 다른 물체를 채워 넣은 주머니(Bean Bag·빈백)를 탄환으로 발사하는 무기다.

곧이어 중국 관영 매체들은 이번 사건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중국 본토 국민들이 홍콩 시위대에 적대감을 갖도록 자극했다.

홍콩 경찰 측에서는 신속한 시위 진압을 위해 일부 경찰을 반정부 시위 참가자로 잠복근무시킨 것을 인정했다.

의도적 오보

중국 관영 CCTV는 웨이보 공식 계정에 “눈을 다치게 한 사람은 (경찰이 아니라) 시위자”라는 게시물을 올렸는데 사건의 목격자나 홍콩 언론이 전한 말이 아니다.

CCTV는 지난달 12일 게시물에 검은 옷을 입은 홍콩인 5명이 함께 서서 현금 뭉치를 세는 사진, 쇠구슬을 쏘기 위해 연습하는 남자 2명이 찍힌 사진을 실었다.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는 대부분 검은 옷을 입고 있다.

중국 관영 게시물은 시위대가 돈을 받고 길거리에서 시위하고 있다는 것과 여성이 시위대가 쏜 쇠구슬에 맞아 다쳤다는 것을 넌지시 내비쳤다.

홍콩 입법의원 퀑춘위(鄺俊宇)씨는 11일 저녁 눈을 다친 여성이 중상을 입고 긴급 수술을 받았다고 페이스북에 올렸다.

경찰 의문의 행동

홍콩대 총학생회 페이스북에는 11일 저녁 한 젊은 시위자가 경찰에 억류된 사실을 설명하며 현장에서 찍은 사진이 게재했다. 경찰이 그의 손을 묶는 동안 다른 경찰이 시위자의 배낭을 열고 안에 대나무 막대기를 집어넣었다. 비슷한 영상이 홍콩 인터넷에도 돌았다.

홍콩 경찰도 시위대처럼 옷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11일 저녁, 현지 언론은 코즈웨이 만에서 시위자들을 체포하는 경찰을 돕는 검은 옷을 입은 남자들의 모습을 포착했다. 현장에 있던 기자들이 누구냐고 묻자 그 사람들은 “경찰국 홍보과에서 대답해 줄 것이다”라고 답을 회피했다.

8월 12일 기자회견에서 홍콩경찰 탕평궁 차장은 “경찰이 (시위 중) 다른 유형의 사람으로 가장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시위대로 사칭했는지 묻자 탕 차장은 “한가지 알아야 할 것이 있다. 극단적이고 폭력적인 핵심 시위자를 구금하기는 쉽지 않다”며 경찰이 폭력 시위자를 체포하기 위해 시위대로 가장했어야 한다고 시사했다.

중국 정부의 반응

중국 관영 매체들은 주말 동안 경찰의 행동을 옹호하고 시위자를 불쾌하게 하는 언사들을 12일 보도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시위대를 ‘폭도들’로 규정하고 지역주민들에게 맞서달라고 호소했다.

그 논평에는 “폭도들이 다시 한번 경찰서를 에워쌌다”며 “홍콩을 진정 사랑하는 모든 사람은 침묵으로 견디지 말고 이 악성 종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일어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보도에서는 11일 밤 지하철역 안에 최루탄을 발사하고 근거리에서 시위자에게 후추 알갱이와 다른 물체를 채운 빈백건을 쏜 경찰의 행동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논평을 통해 홍콩인에게 경제 발전에 주력할 것을 권고했다.

인민일보는 시위자들을 “급진적이고 폭력적”이라며, 그들은 여러 세대에 걸쳐 홍콩이 이루어 놓은 것을 파괴했다고 비난했다. 이 보도 또한 시위대를 해산시키는 과정에서 경찰이 한 행동에 대해서는 어떤 언급도 없었다.

한편, 인권단체들은 경찰이 주말에 했던 전술을 비난했다.

12일 인권단체 홍콩 엠네스티는 “고압적인 경찰 접근은 긴장을 높이고 적대감을 불러일으킬 뿐이며, 이는 전반적인 상황 고조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엠네스티는 성명에서 “홍콩 경찰은 국제기준에 못 미치는 방법으로 또다시 최루탄과 빈백건을 사용했다”며 “제한된 공간에서 떠날 시간을 주지 않고 후퇴하는 시위대를 쏘는 것은 군중 해산 목적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탕징위안 재미 중국 해설위원은 12일 에포크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신화통신의 매파적 논평은 “중국 정권은 민중의 불만 표출을 억압하기위해 병력을 배치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홍콩인에게 경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