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중화장실 실명제 실시…‘70주년 행사’ 치안 유지

Li xi, China News Team
2019년 10월 1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2일

중국이 10월 1일 건국 70주년 행사와 관련해 베이징에서 공중화장실 실명제가 실시해 논란이 됐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베이징 시내에서 공중화장실을 이용하려면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화장실 사용 전 신분증 번호와 이름, 성별, 휴대폰 번호, 화장실 종류(대소변), 사용예정시간 등을 등록하고 나서야 ‘볼일’을 치를 수 있다. 예정한 사용시간을 초과 이용할 200자 이상의 사유를 적어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


공중화장실에 붙은 실명제 도입 안내문

베이징 당국이 화장실 실명제를 도입한 것은 지난해 중국에서 유행했던 ‘화장실 혁명’ 사건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지난해 불량 백신 사태에 공분한 중국인들은 베이징, 난징, 항저우, 상하이의 어린이 병원 화장실에 릴레이로 ‘공산당 타도’ 등의 낙서를 남겼다.

캐나다의 한 네티즌이 개설한 ‘화장실 혁명 동맹(厠所革命同盟)’이라는 트위터 계정에는 당시 중국 곳곳에서 발견된 낙서가 기록됐다.

베이징의 한 어린이 병원 화장실에는 “독 분유, 훙황란, 이번에는 가짜 백신. 독 공기, 독 식품, 아픈 백성은 눈물만 글썽. 독 제도, 독 정부, 공산당을 타도하자”라는 낙서가 있었다.

난징, 항저우, 상하이의 어린이 병원 화장실에서도 비슷한 낙서가 남겨졌다. 유독한 환경으로 인해 아픈 자녀에 대한 불만을 남몰래 표현한 것으로 추측된다. 훙황란은 아동학대로 논란이 된 유치원이다.

중국 어린이 병원 화장실에 남겨진 ‘중국공산당 반대’ 낙서 | 트위터 화면 캡처

당초 ‘화장실 혁명’이란 용어는 베이징 당국이 처음 사용한 것으로 시진핑 주석이 추진한 화장실 개선 운동을 가리킨다. 관광지의 비위생적 공중화장실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였다.

그러나 언론이 검열되는 상황에서 ‘화장실 혁명’은 고압적인 공산당에 대해 화장실 낙서로 비판한다는 ‘혁명적’ 의미로 쓰이게 됐다.

당국에서 화장실 낙서를 발 빠르게 삭제하면서 릴레이 낙서는 중단됐지만, ‘화장실 혁명’은 적잖은 중국인들의 기억에 남게 됐다.

중국 허베이 지역 언론인 주신신(朱欣欣)은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화장실은 좋은 장소다. 감시가 안 되고 모든 사람이 가야 하는 곳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생각을 교류하는 장소가 됐다”라고 말했다.

재미 중국학자 우쭤라이(吳祚來)도 “거리로 나가면 위험성이 따른다. 화장실 혁명은 개인정보를 드러내지 않을 수 있어 안전하다”며 “진짜 혁명으로 이어지지는 않겠지만 많은 사람을 깨우쳐 줄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중국 작가 징추(楚)는 화장실 낙서 중 ‘공산당 타도’라는 구절을 들며 “이제 중국 서민들도 공산당이 모든 재앙의 근원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당국은 화장실 실명제 외에도 베이징을 드나드는 대중 교통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정권수립일 행사기간에 베이징 기차역에서 버스나 택시에 탑승하려면 검문소 3곳을 통과해 검문을 받아야 한다. 버스가 베이징을 지나갈 때는 모든 승객이 차에서 내려 신분을 검사받아야 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