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외세 침입 막으라” 자국 천주교 지도부에 지시

종교도 공산주의 통일전선의 주요 공작 수단
최창근
2022년 08월 25일 오후 3:30 업데이트: 2022년 08월 25일 오후 5:50

중국 공산당이 새로 선출된 자국 천주교(가톨릭) 주교들에게 “외세 침입을 적극적으로 막아내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8월 2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왕양(汪洋)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전국정치협상회의(전국정협) 주석이 중국 공산당 통제하의 양대 천주교 단체 새 지도부 회견에서 이를 당부했다고 보도했다. 양대 천주교 단체는 중국천주교애국회(中國天主教愛國會)와 중국천주교주교단(中國天主教主教團)이다. 회견에는 통일전선 공작 책임자인 여우취안(尤權) 중국 공산당 중앙 통일전선부 부장(중앙 서기처 서기)도 배석했다.

‘인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왕양은 새로 선출된 리산(李山) 중국천주교애국회 주석, 선빈(沈斌) 중국천주교주교단 주석 등 양대 단체 신임 지도부에게 “천주교계는 중국 공산당 중앙 통일전선 공작회의, 전국종교공작회의의 정신을 충실히 학습하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의 ‘신세대 당의 통일전선공작에 관한 중요한 사상’과 ‘종교공작에 관한 중요 논술’을 깊이 이해하며 중국 공산당의 종교 공작 기본방침을 전면적으로 관철하며, 천주교계 인사, 교인들을 중국 공산당과 인민정부로 단결시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는 데 힘을 보태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양 정협 주석은 선빈 주교에게 “‘종교의 중국화’에 관한 중국 공산당 당국의 정책을 충실히 이행하고 당의 영도력을 굳건히 지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말했다. 종교의 중국화는 공식적으로 무신론을 고수하는 중국 공산당이 종교를 자신들의 통제하에 두고 중국 문화에 맞추려는 것으로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도입한 것이다.

지난해에도 시진핑은 종교를 중국화하고, 종교계는 애국주의를 널리 홍보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2021년 12월 3~4일,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 종교 공작회의’에서 시진핑은 종교를 중국화하고, 신도를 당 주위로 단결시키며, 사회주의 종교 이론을 발전시키는 등 종교계가 반드시 지켜야 할 아홉 가지 임무를 지시했다. 시진핑이 강조한 ‘종교의 중국화’는 종교계 인사와 신도가 위대한 조국·중화민족·중화문화·중국공산당·중국특색사회주의에 대한 정체성을 증진하는 것을 의미한다.

십자가상 등 천주교회 상징물 대신 시진핑 초상화가 걸린 중국 내 천주교회. | bitter winter.

왕양은 또 “애국자들이 계속해서 교회를 이끌 수 있도록 새 주교들이 정치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성직자를 육성해 천주교의 중국화를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외세의 침입을 적극적으로 막아내면서 정치적 원칙을 똑바로 세우고 자주적이어야 하며 종교가 사회주의 사회에 더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1949년 공산혁명 이후, 중국 본토 천주교회는 로마 교황청의 권위에 따르는 약 1200만 명의 신자가 있는 ‘지하교회’와 중국 공산당 통제하의 중국천주교애국회가 중심이 된 ‘국가 교회’로 양분돼 있다.

중국은 자국 내 천주교 성직자·신자를 통제·감독하기 위하여 1957년 중국천주교애국회를 설립했다. 1957년 7월, 전국 26개 성(省) 교구 대표 241명이 참석한 제1차 전국천주교대표회의에서는 “교황청은 미(美) 제국주의와 자본주의 세계를 위해 일하며 사회주의를 원수로 간주한다. 따라서 교황청의 명령은 정치적인 것과 종교적인 것을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 종교 메시지의 형식을 빌렸으나 실제는 사회주의에 반대하는 명령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선언문을 채택했다.

중국천주교애국회는 주교를 스스로 선출하는 이른바 ‘자선자성(自選自聖)’ 원칙도 확립, 교황청과 공식 결별했다. 이후 중국 정부는 주교 후보는 “반드시 사회주의를 열렬히 사랑하고 사회주의에 유리한 사람이어야 한다.”는 지침을 내려 로마 교황청과 별도로 자국 내 주교를 선임해 오고 있다.

관련 기사
중국 특색 사회주의 종교 이론 홍콩천주교회에 전파 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