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고대 청동기, 神에서 인간으로’ 특별전

2021년 9월 16일
업데이트: 2021년 9월 16일

학예연구사 “신을 위한 제기(祭器), 엄청난 공력 들여 제작해”

황하문명을 알린 보물, 중국 고대 청동기 명품 67점이 한국을 찾아왔다. 

국립중앙박물관은 16일 특별전 ‘중국 고대 청동기, 신에서 인간으로’를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신을 위해 사용되던 청동기가 왕과 제후의 권력 상징으로, 그리고 일상 용기로 변화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고대 청동기, 황하문명을 알리다 

수천년 간 땅속에서 잠자던 청동기가 1928년 허난성 은허 유적지에서 대규모로 발굴됐다. 왕궁, 사원, 대형무덤과 종교시설이 발굴되고 청동기와 갑골편 등 많은 유물이 출토됐다. 

은허는 중국 고대 상나라 후기(기원전 13세기~11세기)의 수도로, 3백년 간 상나라 정치·문화·​​경제의 중심지였다. 

특히 875kg에 달하는 초대형 청동솥이 발견되면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황하문명이 세계에 처음 알려지는 순간이었다. 

이어진 발굴조사로 중국 청동기는 4천여년 전 하나라 때부터 본격적으로 제작됐음이 확인됐다. 

 

신의 제기(祭器)에서 인간을 위한 일상용기로

고대인들은 전쟁과 같은 생사를 가르는 중대사를 결정할 때 왕이 직접 신에게 제사를 지냈다. 

오세은 학예연구사는 “신을 위해 사용한 제사 용기는 엄청난 공력을 들여 만들었다”고 16일 에포크타임스에 설명했다. 

오랜 시행착오를 거쳐 알아낸 최상의 합금비율을 바탕으로 청동기 제작기술은 상나라 후기(기원전 11세기 전후)에 정점을 찍었다. 

당시 제작된 ”과’ 글자가 있는 손잡이 술통’이 이번 전시 대표 유물 가운데 하나다. 

‘과’ 글자가 있는 손잡이 술통(戈卣)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오세은 학예연구사는 “표면이 반짝거리고 멋진 색감과 광택을 확인할 수 있다”며 “3천년이 지나도 모습이 동일한 자태”라고 설명했다. 

신을 위해 만들던 청동기는 이후 위세를 상징하는 도구가 됐고, 춘추전국시대 철기가 사용되면서 일상용기로 변했다.

 

전시의 하이라이트

“‘소극정’은 이번 전시의 하이라이트”라고 오세은 학예연구사는 에포크타임스에 전했다. 

고기 삶는 세발솥의 하나인 소극정은 이번 전시품을 제공한 상하이박물관의 대표 유물로 꼽힌다. 서주 효왕(기원전 10세기 말) 시기에 제작됐다. 

‘소극‘ 글자가 있는 고기 삶는 세발솥(小克鼎)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1890년대 한 농부가 땅을 파다가 소극정 7정을 포함한 청동기 120점을 무더기로 발견하면서 세상에 나왔다. 농부는 문화재를 팔기 위해 서안으로 갔지만, 처벌받을 것이 두려워 숙소에 두고 도망쳤다. 

이후 뿔뿔이 흩어진 유물은 현재 상하이박물관, 베이징 고궁박물관, 톈진박물관 등 7개 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다. 

 

박물관은 청소년과 어린이 관람객을 위해 증강현실(AR)로 과거 청동기 사용법을 소개하고, 은허 유적 발굴과 의미를 만화로 제공한다. 스마트폰으로 청동 악기를 연주하는 코너도 마련됐다. 

이번 특별전은 11월 14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1층 특별전시실에서 무료로 열린다.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