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해외망명 신청 9년 간 7배 증가…61만명 돌파

2021년 8월 2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2일

해외 망명을 신청한 중국인이 최근 9년 동안 7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공산주의 대국 중국이 미국과 패권 다툼을 벌일 만큼 부강해졌으면서도 내부적으로 강화한 인권과 종교의 자유에 대한 억압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유엔난민기구(UNHCR)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의 망명 신청 건수 10만7864명으로, 시진핑 정권이 출범한 2012년 1만5362명에서 7.2배 증가했다. 이 기간 총 망명 신청자 수는 61만3천 명이 넘었다.

지난해 해외에서 망명 신청을 한 중국인 70%는 미국에서 망명을 신청했다. 이들 대부분은 관광, 사업 등의 목적으로 비자를 발급받아 중국을 벗어난 뒤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의 망명 신청 증가는 신장 위구르족 무슬림, 티베트 불교신도, 가정교회 기독교인 등 종교 탄압을 강화해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중국 공산정권은 가정교회를 파괴하고 종교 시설물을 철거했으며 성직자를 체포하거나 성경을 공산주의 노선에 맞게 개정했다. 또한 재교육 시설을 늘려 종교 신도나 파룬궁 수련자들에게 신앙 포기를 강요하고 있다.

종교는 대다수 국가에서 사회를 구성하는 한 축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중국에서는 공산당의 권위나 통제를 위협하는 세력으로 공격을 받고 있다.

미국의 중국 문제 전문가 리린이는 “중국 공산정권은 정권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면, 범법 사실과 무관하게 구성원을 공격한다. 나라는 잘살게 됐지만, 오히려 더 많은 중국인이 해외로 탈출해 민주주의 국가에 정착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인권활동가나 반체제 인사, 종교인에 이어 기업가들도 탈출 행렬에 가세했다. 정권을 향해 바른말을 했다가 이런저런 꼬투리가 잡혀 고초를 겪는 기업가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난달 28일 허베이성 다우(大午)농업그룹 쑨다우(孫大午·67) 회장은 공공장소 소란, 공무집행 방해, 생산경영 파괴 등 10여 가지가 넘는 범죄가 인정돼 징역 18년형과 311만 위안(약 5억5천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쑨 회장은 지난해 11월 허베이성 가오베이뎬시 공안국에 아내와 두 아들, 며느리 등 일가족과 다우그룹 고위 관계자 등 총 27명과 함께 체포됐다.

공공장소 소란 등은 중국 당국이 정권에 동조하지 않는 이들을 잡아들일 때 주로 가져다 붙이는 혐의다.

쑨 회장은 1985년대 닭 1000마리와 돼지 50마리로 시작해 10년 뒤인 1995년 중국 500대 민영기업으로 회사를 키워낸 유명 기업가다.

그는 2003년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중국의 인권 상황, 지식인 억압 등의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비판했다가 ‘국가기관 이미지 훼손’이라는 죄목으로 회사 영업정지 6개월 처분을 받기도 했다.

2015년에는 당국에 체포된 인권활동가들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고, 가장 최근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심각한데 당국이 이를 감추고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리린이는 “유명 기업인이라고 하더라도 중국 당국의 약탈을 피할 수 없다. 쑨 회장이 당국에 비판적이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잡아가둔 것은 지나친 처사다. 그가 체포된 사이 지방 관리들이 그가 일군 다우그룹을 조각내 약탈할 것”이라고 비평했다.

중국 지도부는 알리바바 산하 핀테크기업인 앤트그룹, 뉴욕증시에 상장된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 중국 대형 인터넷 기업 텐센트 등을 반독점 위반이라며 조사하거나 처벌했다.

리린이는 “중국 당국은 정보통신(IT) 기술 통제권을 놓고 자국 기업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반독점, 세무조사 등은 사실 기업 탄압 수단”이라고 말했다.

/이대우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