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대접받던 테슬라, ‘토사구팽’ 당하나?

2021년 4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4월 29일

전기차 지붕 위에 올라가 소리치는 여성 “테슬라 브레이크가 고장 났다!”. 잠시 후 인터넷에는 이 여인의 영상이 빠르게 퍼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그녀는 이전 사고의 원인을 테슬라 측에 묻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제3자에 의한 조사도 거부했고 테슬라가 제안한 해결책도 거부했습니다. 테슬라의 공식 입장은 “불합리한 요구에 타협하지 않겠다” 중공과 언론은 테슬라를 오만하다며 비난했습니다. 결국 테슬라는 사과하며 쩔쩔매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타오린 테슬라 중국 법인 부총재-

여성의 항의가 매우 ‘전문적’“그 배후에 누군가가 있는 것 같다”. 중공은 처음엔 테슬라를 중시하며 우대했습니다. 하지만 머스크의 모든 움직임은 중공의 감시 아래 이뤄졌습니다.

이후 중국은 니오, 샤오펑 모터 등 일련의 전기차 브랜드를 탄생시켰습니다.

-윌리엄 에바니나 美 국가방첩 안보센터 국장-

중국 첩보 활동의 두 가지 포인트는 미국 항공기 기술과 전기차 기술을 빼내는 것.

애플이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를 키운 것처럼 테슬라도 중국 전기차 브랜드를 육성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