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과 미인증 마스크에 예산 수억 원 펑펑 쓴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

이서현
2020년 5월 4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4일

코로나 사태로 주민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준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이 몇몇 있다.

하지만 수억원을 들여 구입한 시기와 마스크 품질을 보면 갸웃하게 되는 부분이 있다.

지난 3일 SBS 뉴스는 몇몇 지방자치단체의 마스크 구입 실태를 보도했다.

인천 중구청이 장당 698원에 구매한 마스크는 KF 인증 제품도 아닌 중국산 덴탈 마스크였다.

중구청은 이를 구민에게 배부하려고 5억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72만 장을 샀다.

하지만 구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SBS 뉴스

한 중구청 구민은 “중국산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아예 뜯지도 않고 손을 안 댔다”고 말했다.

게다가 구청이 마스크를 산 지난달 초다.

공적 마스크 판매가 한 달 가까이 이뤄지면서 마스크 수급이 어느 정도 안정세를 찾은 시점이었던 것.

SBS 뉴스

중구청 관계자에게 대량 구매 이유를 묻자 다른 지자체가 먼저 시행하니 따라 한 경향이 있다고 털어놨다.

한 비영리단체 대표는 “민원이 없는데 자기들이 판단해서 산 것도 많고 4,5월에 굳이 사야 하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SBS 뉴스

지난 3월 서울 노원구에서도 식약처 인증을 받지 않은 마스크를 나눠줘 논란이 됐다.

장당 2,050원인 제품 21만 장을 구매하며 4억 원 넘게 썼다.

해당 마스크 포장지에는 마치 KF94 제품인 것처럼 숫자 94가 찍혀 있었다.

노원구는 “KF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인 걸 알고 구매했다. 비싸게 줬다고 하는데 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비슷한 시기 다른 지자체가 덴탈 마스크를 장당 800원대에 산 것과 비교하면 노원구의 선택에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

경남교육청

지난달 6일 경남교육청도 각급 학교에 면마스크를 배부했다가 한바탕 소동이 일었다.

빗발치는 민원에 배부했던 면마스크 98만 장 중 절반에 가까운 43만 장을 회수했다.

각급 학교에서 검수 과정 중 사이즈와 박음질 불량, 석유 냄새 등의 문제점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문제가 된 마스크는 경남교육청과 수의계약을 맺은 3곳 중 1곳으로 중국 제품을 수입해 납품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