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에 보답하겠다”며 KF94 마스크 서울시에 전달한 싱하이밍 중공 대사

한동훈
2020년 3월 13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19일

한국 주재 중화인민공화국(중공) 대사관이 서울시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대응을 위한 KF94 마스크 2만5천장을 기부했다.

KF94는 보건용 마스크의 입자차단 성능을 나타내는 표시다. KF는 코리아 필터(Korea Filter), 뒤의 숫자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94% 이상 차단할 수 있다는 뜻이다. 코리아 필터라는 표현 그대로 한국산이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왼쪽에서 6번째)가 직원들과 마스크 상자 앞에 서있다. | 주한 중공대사관=연합뉴스

중공이 한국산 마스크를 어떤 경위로 서울시에 전달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국내에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기 전 중국으로 건너간 물량 일부라는 추정은 있다.

12일 싱하이밍 주한 중공대사는 박원순 서울시장에 보낸 편지에서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한 시기에 서울시는 눈 속에 있는 사람에게 땔감을 보내주듯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보답해준 서울시에 힘닿는 대로 보답하고자 한다”며 “중한 양국이 서로 지키고 살피며 도우면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찬란한 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주한 중공대사와 악수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도 중국과 함께 코로나 바이러스를 극복하고자 한다”며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듯 중국이 안전해야 우리도 안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싱하이밍 대사와 박원순 시장은 지난달 12일에도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만나 우한 폐렴 대응방안을 논의했었다.

앞서 지난 2월 11일 서울시는 자매도시 베이징을 비롯해 중국 12개 도시에 시민세금으로 마련한 총 6억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대상 도시는 서울시 자매도시 베이징을 비롯해 충칭시 등 8개 우호 도시와 조선족 동포가 많이 거주하는 동북 3성 도시들이었다.

서울시가 지난 2월 12일 중국 도시에 보낸 방역 물품 |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