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공, 미 언론에 보복 조치…6곳에 운영현황 보고 명령

이은주
2020년 10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27일

중국이 26일(현지 시각) 자국 내 미국 언론사들에 운영정보를 보고하라고 명령했다. 미국이 21일 중국 관영언론 6개사에 규제를 가한지 5일 만에 보복 조치를 내놓은 것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에서 ABC,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뉴스위크, 피처 스토리 뉴스, 뷰로 오브 내셔널 어페어즈, 미네소타 공영 라디오 등 6개 미국 언론사에 중국 내 직원, 재정, 운영, 부동산 등에 대한 정보를 7일 이내 보고하라고 밝혔다.

앞서 2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 언론사 6곳을 외국정부 대행기관으로 추가 지정했다. 이들 언론사가 독립적인 언론이 아니라 중국 정부의 통제를 받는 곳들로 본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들 언론이 중국 공산당에 의해 실질적으로 소유되거나 효과적으로 통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상 매체는 이차이 글로벌, 제팡르바오, 신민완바오, 차이나 프레스 사회과학, 베이징 리뷰, 이코노믹 데일리 등이다.

외국 대행기관에 지정되면 미 국무부에 부동산 소유 현황과 인력을 통지해야 하며, 변동사항이 있을 경우에도 신고해야 한다.

미국이 이 같은 방침을 밝히자 중국 정부는 그에 상응하는 보복을 경고한 바 있다.

앞서 22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국은 중국의 합법적이고 타당한 요구와 엄숙한 경고를 무시한 채 중국 언론사에 대한 오명 씌우기와 정치적 탄압을 지속적으로 강화했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 언론사 6곳의 직원, 재정, 운영, 부동산 등에 대한 정보를 요청할 것”이라고 한 뒤, 미국이 중국 언론에 추가 제재를 가할 경우 더 많은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무역 갈등, 인권 탄압,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홍콩·대만 문제 등으로 경색됐던 미중 관계는 이번 조치로 더욱 악화할 전망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