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흑인시위 배후에 중공…유력 증거 포착”

차이나뉴스팀
2020년 9월 28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10일

*기사 하단에 영상 있습니다.

미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흑인시위. 그 시위의 배후에 중국공산당이 있다는 유력한 증거가 나왔습니다.

최근 미국 보수 성향의 싱크탱크인 헤리티지 재단의 마이크 곤잘레스 연구원은 시위 주도자의 벤처기업이 중국공산당의 협력 파트너로부터 자금을 지원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즉, BLM’ 운동을 주도한 알리시아 가자의 벤처기업 ‘블랙 퓨처스 랩’이 중국계진보협회(CHinese Progressive Association), 즉 CPA의 자금 지원을 받고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블랙 퓨터스 랩’ 웹사이트에서 ‘기부’ 버튼을 누르면 이러한 문구가 나옵니다.

“블랙 퓨처스랩은 ‘중국계진보협회(CPA·Chinese Progressive Association)’가 재정적으로 후원하는 프로젝트”

여기서 말하는 중국계진보협회는 CPA, 즉 미국 내에서 중국공산당에 유리한 아젠다를 홍보하고 추진해온 단체를 말합니다.

이 단체는 보스턴 시청 상공에 ‘중국공산당 국경일’을 기념하기 위해 오성홍기를 휘날리게 하기도 했습니다.

중국공산당이 마오주의, 즉 공산주의 사상을 수출했던 1960년대 설립됐고, 중국공산당의 대외 공작을 주요 임무로 맡아왔습니다.

CPA 창립자 역시 아시아계 미국인들로 구성된 급진적 마르크스주의 조직인 의화권의 간부였습니다.

1978년 의화권이 해체된 뒤에도 혁명투쟁연맹이 결성됐고, 내부 계파중 하나인 사회주의 조직 네트워크는 미국 최대 친중공 사회주의 단체(FRSO)에 가입해 은밀하게 활동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 CPA는 ‘떠오르는 풀뿌리 아시아인’ 계획에 참여해 다른 조직과 함께 트럼프 반대 투표를 독려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 뒤에도 CPA는 계속해서 정치적 영향력을 키워왔습니다. 영어 및 시민권 클래스로 중국계 유권자 등록을 시도하면서 다른 이민단체와 연대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CPA은 어떻게 재정을 충당하고 있을까요.

CPA의 수입은 비영리기관 포털인 가이데스타(Guidesta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수입은 해마다 상승해왔고, 최근 3년간은 증가폭이 커서 2011년 83만여 달러에서 2018년 524만 달러로 폭발적으로 늘었습니다. 그해에 기부금만 472만 6천달러였습니다. 수입액 증가의  원인은 기부금이었습니다. 최근들어 기부금이 대폭 늘어난 겁니다.

기부자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본사 기자가 포드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해본 결과, CPA가 2019년 이 재단을 통해 23만 달러를 받아 블랙 퓨처스랩의 업무를 확장하는데 썼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포드재단은 미국 최대의 프리이빗 재단 중 하나로, 소로스가 진보주의를 추진하기 위해 설립한 열린사회기금과 깊은 관계가 있습니다.

포드 재단은 지난 30년간 중국 각 기관 단체에 3억 달러 가까운 돈을 기부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포드 재단은 중국의 각종 조직에 매년 평균 1,500만에서 2천만 달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CPA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은 ‘블랙 퓨처스 랩’의 알리시아 가자는 공개적으로 자신을 마르크스주의자라고 말합니다. 공동창업자인 패트리스 컬러스도 자신을 잘 훈련된 마르크스주의자라고 말합니다.

흑인 시위 주도자가 마르크스주의를 신봉하고, 그가 세운 기업에 중공의 아젠다를 홍보하는 단체가 재정지원을 하고 있다는 것. 이건 무엇을 말하는 걸까요?

BLM 운동이 단순한 흑인 인권 운동을 넘어 조직적인 선동이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여러 정황상 미국 내 시위 역시 중국공산당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않아 보입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