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아니, 펜실베이니아 상원에 행동 촉구 “선거인단 직접 구성”

이은주
2020년 11월 26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26일

트럼프 법률팀 대표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펜실베이니아 공화당 상원들을 향해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는 25일(현지 시각) 펜실베이니아 게티즈버그의 한 호텔에서 열린 공화당 정책위 청문회에 참석해 이번 11·3 대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개표 결과를 인증하고 선거인단을 결정할 권한이 주 상원에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대통령 선거는 간접선거 방식이다. 유권자 투표 후 주정부가 법적 기한 내 대선 개표 결과를 인증하고, 선거인단 명부를 확정해 정해진 날짜까지 연방 의회에 제출해야 한다. 올해는 12월 8일까지다.

그렇게 정해진 총 538명의 선거인단은 12월 14일 각 주의 선거 결과에 따라 투표한다. 이후 내년 1월 6일 의회의 선거인단 투표 인증을 거치면 20일 새 대통령의 공식 취임식이 열린다.

펜실베이니아 주정부가 정한 마감 기한은 지난 23일이었다. 주정부는 이날 기한에 맞춰 개표 결과를 인증했으며, 다음날인 24일 민주당 소속 톰 울프 주지사가 트위터를 통해 개표 결과가 인증됐다고 밝혔다.

조지아주와 미시간주의 개표참관위원회 역시 트럼프 측의 법적 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각 주의 개표 결과를 인증했다.

그러나 25일 청문회에서 줄리아니 전 시장은 주의회 상원이 주정부가 정한 선거인단을 무효화할 권한이 있으며, 주의회가 직접 선거인단을 선출할 헌법적 권한이 있음을 상기시켰다. 현재 펜실베이니아 상·하원은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다.

그는 주지사나 선관위가 아닌 “당신들(상원)의 권한이고 책임”이라며 주의회가 선거인단 명부를 낼 수 있도록 동료 의원들을 설득하라고 했다.

덧붙여 미 수정헌법 제12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조항은 연방 상원이 부통령을, 하원이 대통령을 선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필라델피아를 비롯한 일부 지역의 선관위 공무원들이 공화당 참관인의 우편투표 용지 겉면 확인을 허용하지 않았다면서 부정선거를 주장했다.

우편투표 용지 겉면에는 투표날짜와 서명 등 중요 정보가 기재돼 투표의 유효 여부를 가릴 수 있다. 그런데 펜실베이니아 최대 도시이자 민주당 표밭인 필라델피아에서 민주당 측이 공화당 참관인들을 막아 이를 감시하지 못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에 트럼프 캠프는 “바이든 후보에게 67만2천표가 넘어갔다”고 주장하며 뒤집기 위한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선거 관리들이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위해 선거 사기 계획에 참여했다면서 “만약 이와 같은 선거 방식을 다음 대선에서도 허용한다면, 우리는 민주주의와 대의 민주주의를 잃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공화당이 소송으로 유권자들의 선거권을 박탈하려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7400만명의 선거권이 박탈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67만2천표를 무효로 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7400만명은 합법적인 방식으로 투표해 트럼프를 지지한 유권자 수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청문회에 대해 지역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줄리아니가 근거 없는 유권자 사기 주장을 퍼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캐시 부크바 주 국무장관은 “선거 결과를 뒤집을만한 유권자 사기나 대규모 부정선거는 없다”고 했으며, 다른 경합주 국무장관들도 “부정선거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주정부 자료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약 8만표로 앞서고 있다.

한편, 주 항소법원의 패트리샤 맥컬로 판사는 25일 “주의 대선 개표 결과 인증을 오는 27일 증거 심리 전까지 중단하라”고 주 당국에 명령했다.

앞서 트럼프 캠프는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법원에 개표 결과 인증 중단을 요청했으나 기각돼 항소를 제기한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