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도록 노력해 개발한 메뉴를 뺏아간 유사 업체 향한 ‘골목식당’ 덮죽집 사장의 호소

이현주
2020년 10월 12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12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호평 받은 포항 덮죽집 사장이 메뉴 표절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덮죽집 사장은 9일 자신의 SNS에 “저는 다른 지역에 덮죽집을 오픈하지 않았다”며 “(요리법을) 뺏어가지 말아 달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SBS

이어 “제발. 수개월의 내 고민이, 수개월의 내 노력이, 그리고 백종원 선생의 칭찬이. 골목식당에 누가 되지 않길 바라며 보낸 3개월 동안…”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포항 골목식당 출연 덮죽집은 서울 강남 그 외 지역의 업체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덮죽덮죽

앞서 지난 5일 프랜차이즈 ‘덮죽덮죽’은 브랜드 런칭 소식을 알렸다.

해당 업체는 포항 덮죽집과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음식 메뉴에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연상케 하는 ‘골목’ 등 키워드가 들어갔다.

메뉴명 수정 전과 후/배달의 민족 캡쳐

업체에 따르면, 외식업 전문 연구진이 수개월의 연구를 통해 자체적인 메뉴로 개발했다.

하지만 자체적인 메뉴로 개발했다는 설명과 달리 프랜차이즈 업체 이름과 메뉴명 등이 방송에 나온 것과 비슷해 논란이 일고 있다.

덮죽은 밥 위에 건더기를 얹는 덮밥에서 착안, 밥 대신 죽을 활용한 메뉴다.

덮죽집 사장 인스타그램

당시 덮죽집 사장은 해당 메뉴를 개발하기 위해 100여 개가 넘는 죽을 연구했다.

연구 노트만 해도 4권이다.

당시 백종원은 그의 노력에 엄지를 추켜세우며 “내가 초라해진다”고 극찬했다.

SBS

해당 프랜차이즈 업체는 현재 메뉴 이름을 수정하고 배달 서비스를 중지한 상태다.

업체 측은 ‘브랜드 무단 도용 논란’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