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 무서워 엉엉 우는 아이를 위해 4시간 기다려 진료해준 의사 선생님 (영상)

김연진
2021년 1월 28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8일

목에 생선가시가 걸려 병원 응급실에 온 4살 서진이.

서진이는 차갑고 날카로운 병원 공기에 잔뜩 겁을 먹었다. “집게 무서워요. 주사 맞기 싫어요. 집에 갈래요”.

그러나 아픈 아이를 그냥 포기할 수 없었다. 겁먹어 우는 아이를 붙잡고 강제로 치료할 수도 없었다.

그래서 의사는 무려 4시간을 기다렸고, 간신히 진료에 성공했다.

YouTube ‘EBS STORY’

의사는 말했다. “아이가 완강히 치료를 거부하는데, 어른들 생각에 맞춰서 강제로 치료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아요. 아이가 마음에 상처를 받을 수 있잖아요”

과거 유튜브 계정 ‘EBS STORY’에는 ‘메디컬다큐 7요일 – 응급실 24시’편이 공개됐다.

영상에 등장한 주인공은 엄마 품에 안겨 병원 응급실에 온 4살 한서진이었다. 서진이는 겁을 먹고 엉엉 울었다.

“안 가. 무서워. 병원에서 아무것도 안 하고 집에 가고 싶어요”

YouTube ‘EBS STORY’
YouTube ‘EBS STORY’

엄마의 설득에도 서진이는 울음을 그치지 않고 서럽게 울었다. 담당 의사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무려 3시간 40분을 기다렸다. 오직 아이를 치료해주기 위해서였다.

결국 엄마는 서진이를 조용히 재우기로 했고, 아이가 자는 사이에 몰래 치료를 하기로 했다.

깊은 잠에 들었던 서진이는 의사 선생님의 기척이 느껴지자 곧바로 깨어나 엄마를 찾았다.

우여곡절 끝에 간신히 목에 걸린 가시를 제거해준 의사. 약 4시간 만에 치료가 끝나자 서진이도 진정한 듯 울음을 그쳤다.

YouTube ‘EBS STORY’
YouTube ‘EBS STORY’

서진이는 “의사 선생님! 딸기약 주세요, 딸기약!”이라고 해맑게 외쳤다.

그러자 담당 의사는 “싫어요! 호박약 줄 거예요”라며 농담을 던진 뒤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갔다. 호박약이라는 말에 서진이는 또 울상이 됐다.

의사는 “아이에게 강제로 치료를 하는 것은 나중에 아이가 어머니, 아버지를 불신하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마음의 상처 때문에. 그건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고백했다.

또 서진이에게 다정한 말투로 “내일은 아프면 엄마한테 이야기해요. 또 아프면 어떻게 하면 좋을지~”라고 말하며 아이를 진정시켰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