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불 진화 완료” 강원 고성에서 땀 뻘뻘 흘리며 ’12시간’ 동안 산불과 싸운 진화대원

김연진
2020년 5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2일

85㏊의 산림을 태운 강원 고성 산불의 주불이 약 12시간 만에 진압됐다.

산림청은 고성 산불의 주불 진화를 마무리하고, 오늘(2일) 오전 8시부터 잔불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고성 산불은 지난 1일 오후 8시 4분께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바람을 타고 인근 산으로 옮겨지며 시작됐다.

연합뉴스

문제는 지난 밤사이 ‘양간지풍’이라고 불리는 매우 거센 바람이 불었다는 것이다.

이에 산불은 바람을 타고 빠르게 번지며 약 85㏊의 산림을 태웠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당국은 진화 헬기 38대, 진화 인력 5134명을 투입해 산불 진압에 나섰다.

고성 산불을 잡기 위해 진화 헬기가 전국 각지에서 날아와 현장으로 투입됐다.

연합뉴스

또 소방청은 지난 1일 오후 9시 43분을 기점으로 동원령 2호를 발령했고, 소방인력 606명이 산불 현장에 동원돼 진화 작업에 나섰다. 소방차는 225대가 소집됐다.

산불 현장에 투입돼 목숨을 걸고 화마와 싸운 진화대원 및 소방관 덕분에, 이번 고성 산불은 발생 12시간 만에 진화될 수 있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