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반납하고 무더위 속 수해복구 작업 펼친 12만 군 장병에게 도착한 편지 한 통

이현주
2020년 10월 9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9일

비구름이 전국을 오가며 집중호우를 쏟아낸 지난 8월.

전국에서 군 장병 12만여 명이 복구작업에 투입돼 구슬땀을 쏟아냈다.

당시 주말도 없이 복구 작업을 지원하던 육군 한 부대에 편지가 배달됐다.

YTN

그 편지 한 통이 장병들을 뭉클하게 했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505여단 장병들은 지난 8월 동구 가양1동 수해 현장에서 복구활동을 벌였다.

3주째 침수 피해 복구 현장에 투입돼 지쳐있던 장병들에게 점호시간, 글 하나가 낭독됐다.

복구 작업을 한 가양1동에서 배달된 편지였다.

YTN

“끔찍한 물난리 현장에 황망했습니다.

비좁은 구석까지 들어가 역한 냄새를 풍기는 썩은 짐 더미들을 끌어낸 젊은 군인들의 비지땀이 아니었다면,

저희 가양1동은 아직 제 모습을 찾지 못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YTN

따로 보면 앳된 얼굴들인데 대한민국 군인으로 뭉치니

이 어려운 일들을 해내는구나 싶어 자랑스럽고 든든했습니다.”

YTN

물난리를 극복하는 데 큰 힘이 돼 줘 고맙다는 말과 함께,

또 다른 현장에서 땀 흘리고 있을 군인들의 건강을 염려하는 내용까지 담겼다.

글쓴이는 수해복구 활동 중 기억한 장병들의 이름을 일일이 적으며 고마운 마음과 함께 건강한 군 생활을 빌기도 했다.

YTN

잠자리에 들기 전 뜻밖의 감사 마음을 전달 받은 장병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편지에 적힌 자신의 이름을 들은 장병은 힘들었던 수해복구 당시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글쓴이는 행정복지센터 직원인 김미경 팀장이었다.

YTN

도움받은 주민들이 정말 고마워한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어 대신 펜을 들었다고 전했다.

김미경 팀장이 보낸 한 장의 편지는 수해 복구 현장 제일 힘든 곳에서 땀 흘린 12만 장병에게 전한 온 국민의 마음이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