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주 공화당, 라펜스퍼거 국무장관 불신임안 가결

2021년 6월 7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7일

미국 조지아주 공화당은 5일(현지시간) 브래드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현지언론 WSB-TV는 이날 조지아주 공화당이 같은 당 소속 라펜스퍼거 국무장관에 대한 불신임안을 가결했다고 보도했다. 

결의안에는 라펜스퍼거 장관이 조지아주 민주당과 민주당 상원 선거위원회, 민주당 의회 선거위원회와 협정을 체결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협정은 라펜스퍼거 장관이 우편투표가 거부될 경우 이를 신속하게 통지하고, 부재자 투표용지에 대한 카운티 사무원의 서명을 검토하는 규정을 홍보하고 시행하는 내용이다. 

지역 공화당은 국무장관이 민주당 측과 협정을 체결해 “주법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대규모 우편투표를 허용해 선거의 보안을 약화하고 부정선거의 기회를 만들었다는 지적이다. 

또한 △유권자 서명과 투표봉투의 서명 확인 작업을 하지 않고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도록 한 ‘드롭박스’ 설치를 허용했으며 △지난해 대선에 대한 부정선거 관련 진술과 증거를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 참석한 마이클 오비츠 대의원은 애틀랜타 저널(AJC)과의 인터뷰에서 2020년 대선과 관련, “사기가 있었다는 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명화한 사회는 속임수와 사기가 아니라 진실과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지아주 공화당은 국무장관 불신임안 가결에 관한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라펜스퍼거 국무장관은 작년 대선에서 부정선거 문제가 불거지자, 광범위한 부정행위가 일어났다는 증거가 없다며 일축했다. 

그러나 조지아주 선거관리위원장은 부정선거 관련 수십 건의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여기에는 선거인 명부에 등록되지 않은 사람 또는 다른 주 유권자가 투표를 행사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국무장관실은 WSB-TV에 “국무장관실과 카운티 선거관리위원장, 주 전역의 수만 명의 투표소 요원들은 민주주의가 유지되도록 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선거 운영을 담당하는 카운티가 그 결과를 국무장관에게 보고하며 각 정당이 후보에게 승리 여부를 전달하는 것이라며 부정선거 의혹에 선을 그었다. 

/이은주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