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조지아주 부재자 투표함 관리문서 실종, 주정부 조사 착수

2021년 6월 21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21일

미국 대선 경합주였던 조지아주의 풀턴 카운티에서 ‘거리투표함 관리문서’가 사라졌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조지아 정부가 이미 관련 사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브래드 라펜스퍼거 조지아 주 국무장관실 관계자는 에포크타임스에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발표를 하게 된 것은 최근 보도 때문이지만, 그 이전부터 조사가 진행 중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지아주 최대 인구 거주지역인 풀턴 카운티의 선거관련 공무원인 마리스카 바디슨은 지난 15일 조지아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1만9천 장의 부재자 투표지에 대한 거리투표함(드롭박스) 관리문서가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거리투표함은 지난해 11월 대선 때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유행으로 투표소 방문을 꺼리는 유권자를 위해 마련된 임시적인 투표함이다. 관공서나 시내 번화가, 마트 주변에 설치한 투표함으로, 이곳에 투표지를 넣으면 부재자 투표를 한 것으로 인정된다.

거리투표함 관리문서는 거리투표함 내부에 비치된 문서로, 수거한 투표지에 대한 내용을 기록하는 문서다. 수거 담당자들은 투표지를 수거할 때마다 이 서류에 서명하고 담당자 이름, 수거 시간, 수거한 투표지 수 등을 빠짐없이 기재해야 했다.

바디슨에 따르면 이 서류 중 일부가 없어졌으며, 일부는 잘못된 투표함에 들어가 있었다.

이 같은 소식이 보도되자, 공화당 소속인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은 “풀턴 카운티의 주법과 거리투표함 관리 규정 위반 여부에 대해 철저한 조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에 따르면 풀턴 카운티가 아닌 다른 지역에서도 올해 초 부재자 투표지 서류 관리에 미비점이 발견돼 조치가 이뤄졌다.

그러나 에포크타임스가 접촉한 주 국무장관실 관계자는 “주 국무장관 발표 이전부터 서류 조사가 진행 중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선거가 끝나고 선거기간에 작성된 서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어떤 서류들은 작업이 덜 완료된 사실이 발견돼 진상 규명을 위한 공식 조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주 국무장관실의 수석 조사관인 프랜시스 왓슨은 풀턴 카운티에서는 이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면서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고 해명했다.

왓슨 조사관은 “주정부는 투표지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말한 적은 없다. 다만, 선거 공무원들이 서류 작업을 꼼꼼하게 마무리하지 못해 생긴 일”이라고 말했다.

주 국무장관실에 워낙 많은 서류가 제출됐고, 이를 모두 검사해 문제점을 확인하고 조치하는 데 적잖은 시간이 소요되면서 풀턴 카운티의 서류 검사에도 시간이 걸렸다는 것이다.

하지만, 주정부가 이미 풀턴 카운티의 거리투표함 관리문서에 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었다면, 주민들의 의혹이 없도록 미리 알렸거나 조사가 끝난 후 공식 발표를 왜 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의문이 남는다.

민주당 버논 존스 하원의원은 주 국무장관이 문제점을 알고도 밝히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존스 의원은 “라펜스퍼거는 이 모든 정보를 알고 있었는데, 이제야 막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번 소식을 통해 우리는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이 이 끔찍한 비리를 알고 있었지만, 포렌식 감사가 불필요하다고 논쟁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라펜스퍼거는 왜 이 정보를 대중에게 공개하지 않았나”라며 의혹을 던졌다.

한편, 조지아주에서는 지난 대선 때 0.3%포인트인 1만2천 표로 승패가 엇갈린 이후 투표 관리에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역 최대 인구 거주지역인 풀턴 카운티에서도 여러 차례 문제가 지적됐다.

공정선거를 추진하는 한 유권자 단체는 풀턴 카운티 당국으로부터 투표지 스캔 이미지 파일을 받았지만, 저해상도라 정확한 분석이 어렵다며 고해상도 이미지를 제공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으며 오는 28일 법원 심리가 열릴 예정이다.

/한동훈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