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날지 못해 구조된 올빼미, 알고 보니 ‘너무 뚱뚱해서’였다

김연진
2020년 2월 19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19일

배수로에 빠져 허우적거리던 올빼미 한 마리가 구조됐다. 녀석은 제대로 날지 못했다. 어딘가 다쳤을까.

하지만 올빼미는 다친 곳 하나 없이 멀쩡했다. 오히려 너무 건강해서 탈이었다.

알고 보니, 올빼미는 너무 먹이를 잘 먹어서 살이 찐 ‘비만 상태’였다. 너무 뚱뚱하고 무거워서 날지 못했던 것이다.

지난달 영국 동남부 서퍽 지역의 한 배수로에서 올빼미가 구조됐다. 올빼미 보호센터 직원들은 배수로에서 발견된 녀석을 센터로 데려왔다.

올빼미는 제대로 날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직원들은 녀석이 어딘가를 다쳤거나, 날개가 물에 젖어 날지 못한다고 생각했다.

모든 것은 착각이었다. 단지 다른 올빼미보다 너무 뚱뚱해서 날지 못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This soggy little owl was found in a ditch. Usually in these instances we assume injury that is preventing the owl from flying – occasionally becoming wet causes them to become grounded too – so you can imagine our surprise that when we examined her, we found her to simply be extremely obese! Upon weighing her, she was a rather chunky 245g (which is roughly a third heaver than a large healthy female little owl) and she was unable to fly effectively due to the fatty deposits. This is unusual for wild birds to get into this condition, so we needed to investigate some obvious scenarios – the first being that she was possibly an escaped aviary bird. Sadly there was no indication of rings or chip identification. We decided to observe the bird over a period of weeks for signs of a life in captivity. Familiarity with foods used in aviaries such as bright yellow chicks (which won’t often be found naturally in the English countryside) are a telltale sign. Luckily, there were no giveaway signs as she was readily taking more wild food types such as dark mice, so we are confident this may just be an unusual case of natural obesity! We also found that the area where she was rescued was crawling with field mice and voles due to the warm and wet winter we experienced in December. She has since spent a few weeks with us under observation and been placed on a strict diet. We can now happily say she has trimmed down to a more natural weight for release. . . . . . #suffolkowlsanctuary #owlsanctuary #animalsanctuary #suffolkwildlife #owl #buzzard #eagle #hawk #kestrel #meerkat #redsquirrel #conservation #wildlifeconservation #wildliferescue #animalrescue #birdsofprey #animalrehabilitation #suffolk #falconry

Suffolk Owl Sanctuary(@suffolkowls)님의 공유 게시물님,

실제로 이 올빼미는 같은 종보다 3분의 1 정도 몸무게가 더 나가는 비만 상태였다. 녀석의 몸무게는 245g이었다.

해당 보호센터는 “야생 올빼미가 이 정도로 살이 찌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라며 “겨울 날씨가 상대적으로 온화해 들쥐 등 먹이가 많아 살이 찐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즉, 너무 잘 먹어서 살이 쪘다는 뜻이다.

결국 보호센터 측은 녀석에게 ‘다이어트’라는 처방을 내렸다. 이후 약 2주간의 혹독한 다이어트 끝에 올빼미는 약 30g의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고.

다이어트에 성공한 올빼미는 다시 날갯짓을 해 야생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