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기부금 중 3%만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썼다

윤승화
2020년 5월 28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2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돕는다며 기부금을 받아왔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전체 기부금 중 3%만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미래통합당 추경호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정의연 기부 금품 모집 및 사용명세서에 따르면, 정의연은 지난 2018년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및 명예회복 활동에 사용하겠다는 명목으로 기부금 모금을 진행했다.

정의연이 받은 기부금은 총 6억 3,560만원. 정의연은 이 가운데 피해자 지원사업(정서적 안정 사업, 유가족 장학금 등)에는 2,240만원만 사용했다.

이는 전체 금액의 3%에 해당하는 액수다.

정의기억연대 윤미향 이사장 / 뉴스1

기부금이 가장 많이 사용된 사업 항목은 대외협력이었다. 국제 및 남북, 국내연대사업을 통칭하는 대외협력에는 2억 660만원이 쓰였다.

홍보물 제작과 홈페이지 관리 등 기획 홍보사업에는 5,500만원이 들어갔다. 피해자 지원사업에 쓰인 돈의 2배가 넘는다.

이 밖에도 정의연은 국세청 공시자료에 후원금과 국고보조금 총액을 잘못 썼거나 누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주변 시세에 비해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으로 사들여 배임했다는 주장도 제기된 상황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