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임명장 들고 직접 청주까지 달려간 문재인 대통령

이서현
2020년 9월 11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1일

‘코로나 영웅’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발탁됐다.

11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를 찾았다.

정은경 신임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은 여러 가지 면에서 이례적이다.

통상 임명장 수여식은 대상자와 가족이 청와대로 들어와 임명장을 전달받는 형태로 진행된다.

또 차관급 공직자는 주로 국무총리가 임명장을 대신 수여했다.

대통령이 직접 차관급 공직자에 임명장을 수여 한 경우도 있지만, 극소수로 모두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됐다.

11일 초대 질병관리청장 임명장 수여식이 열리는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로 들어서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그런데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차관급 인사에게 임명장을 수여 하기 위해 직접 현장을 찾았기 때문이다.

이는 코로나 사태 이후 한시도 쉬지 않고 달려온 정 신임 청장의 업무에 지장이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배려 차원으로 보인다.

또, 다음 달 출범하는 질병관리청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선택으로도 풀이된다.

임명일(12일) 전 임명장을 주는 것도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정 신임 청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뢰와 기대가 드러나는 대목이다.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 수여하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질본’이라는 말은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애칭”이라며 “세계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의 영웅 정 본부장이 초대 청장으로 임명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어 “질본의 ‘청’ 승격은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기를 바라는 국민의 큰 기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라며 “청 승격에 무한한 자부심과 책임감을 가져달다. 항상 감사하고 미안하다. 코로나와 언제까지 함께할지 모르지만 끝까지 역할을 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 임명장 수여 기념촬영 | 연합뉴스

민방위 복장으로 참석한 정 신임 청장은 “질병관리청 출범은 신종 감염병에 대해 체계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라는 국민의 뜻”이라며 “우리의 존재 이유를 잊지 않겠다. 코로나19의 극복과 감염병 컨트롤 타워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후 문 대통령은 정부세종청사로 이동해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을 찾아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질본 방문은 취임 후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3월 11일 ‘깜짝 방문’ 당시 문 대통령은 방역 최일선에서 애쓰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밥차’를 선물한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