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없이 앞만 보고 살았다” 팬들 펑펑 울게 만든 설리의 ‘손편지’

김연진 기자
2019년 10월 15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15일

갑작스러운 연예인 설리의 사망 소식에 그녀의 팬들은 물론, 연예계 전체가 큰 충격에 빠졌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께 경기도 성남시의 한 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 A씨가 설리를 발견했을 당시에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지자 연예계에서는 추모의 물결이 일고 있다. 또한 설리의 팬들은 “제발 아니라고 해달라”, “평소에는 한없이 밝은 모습이었는데…”라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출입 통제된 설리 자택 /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약 한 달 전 설리가 데뷔 14주년을 기념해 작성했던 ‘손편지’가 팬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지난달 5일 설리는 SNS를 통해 팬들을 위한 손편지를 공개한 바 있다.

해당 편지에서 설리는 “언제 데뷔했는지도 잊어버릴 정도로 정신없이 앞만 보고 살고 있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런데도 잊지 않고 먼저 기억해주시고 축하해주시는 여러분이 있고, 또 지난 삶과 앞으로의 계획도 진심으로 응원해주심에 감사함을 느껴 지난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또 “매 순간 누군가의 도움을 받으며 살았고, 그들 덕분에 웃었고 용기를 낼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손 편지는 처음 인가요? 기억해 주셔서 감사해요❤️

설리가진리 (Sulli)(@jelly_jilli)님의 공유 게시물님,

마지막으로 설리는 “저도 여러분께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사람이고 싶다.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고, 앞으로도 미우나 고우나 잘 부탁드린다”고 편지를 마무리했다.

한편 경찰 측은 “현장에서 유서로 보이는 메모 한 장이 발견됐다. 외부 침입 흔적도 찾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이 필요할 수도 있다”라며 부검 가능성을 제시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