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관광비자로 북한 개별 여행 갈 수 있게 추진한다

윤승화
2020년 1월 21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21일

정부가 우리 국민이 관광 비자를 발급받아 북한에 개별여행을 갈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20일 통일부는 ‘개별관광 참고자료’를 발표하면서 북측과 협의를 통해 개별관광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날 통일부는 북한 당국이 발행한 비자를 받고 북한 관광을 허용하는 비자 방북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렸다. 사실상 북한 관광 자유화에 시동을 건 셈이다.

사업 형태의 단체 관광이 아닌, 이산가족의 고향 등 북한 각 지역 방문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의 자유로운 방문을 가능하도록 만들겠다는 설명이다.

연합뉴스

정부는 비자 방북을 통해 먼저 이산가족 고향 방문을 최우선 사업으로 소규모 개별관광을 추진하고, 이후 개별관광을 조금씩 확대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우리 국민이 북한을 개별관광한 사례는 현재까지 없다. 미국이나 다른 영주권을 가진 한국인은 여행사 등을 통해 북한 관광을 할 수 있다.

이와 달리 우리 국민의 경우에는 그간 사회문화 교류, 인도지원 차원에서 북한 당국이 발행한 초청장과 비자가 모두 있어야 방북이 승인됐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많은 나라가 북한 개별관광을 허용하는데 우리 국민들은 아직 못 간다고 하는 게 조금 우리 스스로 제약하고 있는 것 같아 출발한 것”이라고 귀띔했다.

연합뉴스

다만 정부는 우리 관광객의 신변 안전보장을 확인하는 북측과의 합의서가 체결된 경우에만 방북 승인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전 방북 교육 강화, 남측 안내원 동행 등 다양한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신변 안전보장 문제와 사업 구상 등에 있어서 당국 간 협의할 분야가 분명 있을 것”이라며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 북한 당국이 직접 운영하는 북한 관광 사이트 ‘조선관광’이 20일 기준 현재 국내에서도 자유롭게 접속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원래 북한 정부가 운영하는 사이트는 국내에서 접속이 차단된다.

‘조선관광’ 사이트가 접속되는 데 대해 정부가 대북 개별관광을 추진 중인 상황과 연관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이유다.

조선관광 사이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