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리정돈’해야 직성이 풀리는 편의점 알바생이 작심하면 벌어지는 일 (사진)

김연진
2021년 1월 21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1일

“정리정돈이 세상에서 제일 좋아요”

한때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20대 청년 A씨는 지저분하고, 뒤죽박죽인 광경을 눈 뜨고 보기 힘들었다.

정리정돈이 안 된 게 있으면 다 꺼내서 뒤집어엎고, 깔끔하게 정리를 해야 직성이 풀린다고 고백했다. 스스로 ‘정리정돈 집착광공 편순이’라고 칭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편의점에 있는 모든 물건을 색깔별로, 크기별로 분류해서 다시 정리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는데 가히 감탄스럽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씨가 공개한 편의점 물건 정리정돈 사진이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편의점 점장님은 깔끔하다고, 마음에 든다고 하셨다. 하지만 내 마음엔 들지 않았다”라며 목욕용품 매대, 커피 매대, 생활용품 매대, 과자 매대 등을 싹 정리했다.

매대를 정리할 때마다 모든 물품을 다 꺼내고, 다시 크기와 색깔에 맞춰 분류하고 정리했다.

각종 식품과 음료수, 아이스크림 냉장고도 예외는 없었다. 특히 아이스크림 냉장고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아이스크림 종류에 맞춰 칸을 나누고, 아이스크림 사진이 똑바로 보이도록 위아래에 맞춰 정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렇게 정리정돈을 하면 A씨도 마음이 편안해지고, 손님들도 원하는 물품을 쉽게 찾을 수 있어 좋다고.

그는 “20대 초반부터 중반까지 4년간 총 3곳의 편의점에서 알바를 했는데, 일하는 곳마다 점장님들이 많이 예뻐해주셨다”라며 “많은 알바를 해봤지만 편의점이 제일 재밌게 일했던 기억으로 남아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