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의사당 경찰 수장 “의사당 난입은 정보기관의 실패 때문”

이은주
2021년 2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4일

스티브 선드 전 국회의사당 경찰서장은 1월 6일 미국 의사당 난입 사태를 막지 못한 건 정보기관들 사이의 정보 공유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선드 전 서장은 23일(현지시간) 의회 난입 사태에 대한 상원 청문회에서 “긴박한 상황에서 의사당 경찰서장과 의사당 경찰이 권한을 가지려면 보다 간소화된 절차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난입 사태 이틀 전인 4일 지원 요청을 했지만 상·하원 수위관들은 응하지 않았고, 주 방위군은 이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민주당)은 이에 대해 “당신의 증언은 현재 의회 경찰대의 조직 구조가 주 방위군 지원을 지연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점을 분명히했다”고 말했다. 

로버트 콘티 경찰청장 권한대행 역시 당국자들이 폭력 사태가 발생할 것에 대해 경각심을 갖지 못했다면서 정보 전달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선드 전 서장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콘티 청장은 청문회에 앞서 성명을 내고 의사당 공격 가능성을 경고하는 정보를 전달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메트로폴리탄 경찰국의 경찰들은 말 그대로 몇 시간 동안 전투를 벌였다”며 폭도들의 의회 진입을 막기 위해 직접 현장에 참여하도록 강요받았다고 했다. 

이어 “이것은 평화적인 시위가 아니었다. 수정헌법 제1조 권리(표현의 자유)를 표현하려는 군중이 아니었다”면서 “이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었다”고 강조했다. 

의회 난입 사태를 사전에 대비할만한 정보를 받지 못했다는 게 의회 경찰국 주장이지만 국토부 입장은 다르다. 국토부는 6일 의회 합동회의 선거결과 개표를 앞두고 위협이 고조됐고 의회 난입 사태를 예견할 첩보가 경찰국에도 공유됐다는 입장이다.  

채드 울프 전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지난 19일 C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의회 난입 사태 전 위협이 고조되면서 “법 집행기관들의 수많은 협조 요청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연방 기관들은 의사당 주변 경비를 강화했고 “의사당 경찰과 DC 메트로폴리탄 경찰에도 정보가 공유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의사당 경찰들이 왜 사전 준비가 돼 있지 않았는지 의문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해 ‘내란 선동’ 혐의를 받고 지난달 13일 하원에서 탄핵소추됐으나 지난 13일 상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민주당과 일부 공화당원은 그의 연설이 지지자들의 폭력 행위를 부추겼다고 비난한 반면, 트럼프 측은 “평화롭고 애국적”인 방법으로 목소리를 내라고 촉구했던 점을 강조하며 이를 부인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