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 2곳뿐이라는 ‘인류 멸망 대비 시설’, 그중 한 곳이 한국에 있다

윤승화
2021년 2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9일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 전쟁 및 핵폭발과 같은 지구 대재앙 등…

인류 멸망에 준하는 재앙이 닥칠 경우를 대비해, 전 세계 두 곳에 각종 식물의 씨앗을 저장해 놓아 살아남은 인류의 미래를 대비하는 시설이 있다.

하나는 노르웨이 스피츠베르겐 섬에. 또 하나는 바로 대한민국 경상북도 봉화군 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 위치해있다.

노르웨이 스발바르 글로벌 시드볼트 /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측 제공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측 제공

전 세계 단 두 곳뿐인 이곳의 명칭은 시드볼트(SEED VAULT).

씨앗(Seed)과 금고(Vault)를 더한 단어로, 씨앗을 저장하는 금고라는 의미다. 씨앗은 두 곳을 합쳐 대략 200만 점 이상이 보관돼 있다고 알려졌다.

특히 대한민국의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의 경우 지리적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태백산사고지’ 인접 지역에 시드볼트를 건설했다.

태백산사고지는 조선 시대 5대 사고 중 하나로, 나라의 중요한 서적 및 문서를 보관하기 위해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지역 5군데를 선정해 조선왕조실록 등을 보관한 지역이다.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측 제공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측 제공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측 제공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1층 규모로 지하 46m에 지하 터널형으로 건립됐다.

강화 콘크리트 60cm, 3중 철판 구조, 규모 6.9 내진설계도 동원해 전쟁이나 핵폭발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씨앗의 영구 저장을 위해 영하 20도, 상대습도 40% 이하를 유지하기 위해 24시간 발전기가 가동되고 있다.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측 제공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측 제공

다시 말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도록 만들었다.

이 모든 것은 지구를 영원히 푸르게 지키기 위함. 전 지구적 재난이 일어나게 된다고 해도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에 저장된 씨앗들로 다시 지구를 푸르게 만들 수 있다.

미래를 위한 최후의 보루로 쓰일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는 전 세계의 희망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