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위 사퇴 압박에도 꿈쩍 않는 이준석 “전혀 고려한 바 없다”

이서현
2022년 1월 5일
업데이트: 2022년 1월 5일

국민의힘 당 내부에서 이준석 대표 사퇴론이 들끓는 가운데 이 대표는 “고려한 바 없다”며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대선 캠페인 일신을 위해 3일 ‘전면 해체’란 초강수를 들고나왔다. 윤석열 후보는 연기만 해달라고 주문하는 김종인發 쇄신안을 받아들일 것인지 장고에 들어갔다.

결국 5일 선대위 해산 방침을 세우며 김종인 위원장과 결별 수순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선대위 내홍의 중심에 있던 이 대표의 책임론이 불거지며 사퇴 여론이 최고조에 올랐다.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은 4일 ‘당 쇄신 방안 논의 및 대선 승리 전략 모색’을 이유로 모임을 가졌다.

하지만 사실상 ‘이준석 성토대회’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고,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이 대표에 대한 사퇴 결의를 하고 의총에서 이를 의결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고 한다.

한 재선의원은 초선·중진 의원들 사이에서도 이 대표 퇴진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이 대표는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표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사퇴 여론에 대해 그는 “당 대표의 거취는 당 대표가 결정한다”며 “당 대표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겠다는 게 아니라 감정을 격화시킨다. 앉아서 지지율 올리는 고민을 하기보다는 ‘누구를 탓할까, 당내 권력투쟁을 만들어볼까’ 이런 생각이 있는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당 내부 문제를 외부에 중계하고 다닌다는 지적을 언급하자 “‘선대위가 개편되면 좋겠다’ 외에 내가 무슨 말을 했나”라며 “당 대표가 이야기하는데 누가 뭐라고 하나. 내부에서 말을 들어 먹든지”라고 격한 감정을 표출하기도 했다.

이어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지난 이삼 주 동안 선대위가 아니라 이준석 대책위였다. 이준석이 있을 때는 패싱하고, 없을 때는 돌아오라고 하고, 시간이 길어지니까 퇴진 운동 하고”라고 비판하며 “어느 장단에 춤추라는 거냐”라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단일화해서 이긴 사람이 누가 있느냐. 단일화를 통해 끝까지 손잡고 간 경우는 없다”라며 “단일화 이전에 최고의 선거전략은 후보의 ‘매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절대 후보의 자질과 후보의 능력치, 후보의 매력을 뛰어넘는 선거운동은 없다. 저는 지금 (윤석열) 후보가 가진 자질에 비해 매력이 발산 안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후보를 여러 번 만나본 입장에서 후보는 지금보다 잘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 복귀를 두고서도 “지금 시점에서 선대위에 합류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