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치원, 초중고 개학 ‘4월 6일’로 또 연기됐다

김연진
2020년 3월 17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또 연기됐다.

개학일은 2주일 더 연기된 4월 6일이다.

17일 오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전국 학교 개학일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이로써 원래 개학일인 3월 2일보다 총 5주일 더 미뤄지게 됐다.

교육부는 “밀집도가 높은 학교에서 감염이 발생할 경우, 가정과 사회까지 확산될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됐다”고 밝혔다.

이어 “안전한 개학을 위해 현시점으로부터 최소 2~3주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질병관리본부 등 전문가들이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으로 인해, 교육부는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사일정 및 방역 관리에 관련된 지침을 함께 발표했다.

연합뉴스

다만 “감염병 확산세에 따라 4월 6일 전에 개학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를 거쳐, 감염증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개학 시기 및 방식 등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대입 일정은 여러 가지 변경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