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항 너무 심하면 기절시키라고 훈련받은 수상구조견이 사람 때리는 웃픈 장면

윤승화
2021년 2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9일

강아지는 눈빛으로 말했다. “나도 이렇게까지 하고 싶진 않았어..”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어느 골든 리트리버의 모습을 찍은 사진 네 장이 공유되며 유쾌함을 전했다.

사진 속 수상 인명 구조견으로 보이는 리트리버 강아지는 빨간색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훈련에 임하고 있었다.

보통 물에 빠진 사람은 당황해서 더욱 버둥거리게 된다고 알려져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 사이에서 전해진 설명에 따르면, 강아지는 수상구조 활동을 펼칠 때 물에 빠진 사람이 저항이 너무 심하면 기절시키라는 훈련을 받았다.

물에 빠진 역할을 한 훈련사가 버둥거리자 강아지는 한쪽 앞발을 들어 훈련사의 머리통을 쿵 내려쳤다.

그 표정이 강아지 자신도 좋아서 때리는 게 아니라는 듯한 표정이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때리는 손길이 야무지다”며 귀엽고 웃긴다는 반응을 보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