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공세로 세계 시장 폭격하던 中 태양광 업체들, 사혈 찍혔다

장민지
2021년 6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26일

미국, 신장 위구르족 강제노동 동원한 中 기업 5곳 제재

중국 정부 지원과 신장 위구르족 강제노동을 바탕으로 세계 각국 태양광 업체들을 따돌리던 중국 태양광 기업들에 제동이 걸렸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는 23일(현지시각) 신장 지역 인권탄압에 연루된 혐의로 중국 기업 5곳을 무역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미 상무부는 이날 이들 기업에 대한 미국의 제품과 기술 수출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미국 기업은 이들 기업과 거래하려면 정부 허가를 받아야 한다.

제재 명단에 오른 기업은 호신실리콘산업, 신장대전신에너지유한공사, 신장동방희망유색금속유한공사, 신장GCL신에너지 원자재과기유한공사, 신장생산건설병단 등이다.

특히 호리실리콘산업은 태양광 발전 설비 생산에 필요한 폴리실리콘(빛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하는 부품)을 생산하는 중국의 주요 기업 중 하나다. 이번 제재 조치로 인해 중국의 태양광 산업에 적잖은 타격이 예상된다.

미 상무부는 이날 공개한 문서를 통해 이들 기업이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 위구르족, 카자크인,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탄압, 구금, 강제 노동, 감시 등에 연루됐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해당 사안에 정통한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미국 정부는 현재 미국의 가치관에 반하는 강제 노역 행위에 대응하고 있다. 중국 기업들은 강제 노동으로 임금을 낮추며 미국 기업과 불공정한 경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장 지역 태양광 제품에 대해서는 미국 내부에서도 인권 운동가와 노동계를 중심으로 반대 목소리가 제기돼 왔다.

미국 노동총연맹·산업별조합회의(AFL-CIO) 리처드 트럼카 위원장은 지난 3월 바이든 행정부에 “신장 지역의 폴리실리콘을 사용한 태양광 패널은 기후 변화 대응 노력에 포함해서는 안 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존 켈리 기후특사 역시 지난 5월 의회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이것(신장 태양광 제품)을 제재 대상에 포함할 것인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신장 태양광 제품을 반대하는 노동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음을 알렸다.

중국 공산당은 1950년대 ‘신장건설병단’이라는 국영기업을 설립하고 공산당원을 대거 파견해 농업을 중심으로 신장 지역 개발을 추진해왔다.

미국 재정부는 작년에 ‘소수민족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했다’는 이유로 신장건설병단에 제재 조치를 내렸고 올해 3월에도 신장건설병단 최고 책임자를 포함해 신장 지역 관리 2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