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님 주제에 무슨 독립운동이냐” 일본인들한테 조롱당한 애국지사가 한 대답

윤승화
2020년 8월 13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13일

시각장애인 독립운동가는 “장님 주제에”라는 조롱에도 끝까지 뜻을 굽히지 않았다.

지난 12일 ‘남겨진 이들의 역사’라는 주제로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독립운동가 故 심영식 지사의 아들 문수일 할아버지가 출연했다.

심영식 애국지사는 전국의 3·1운동을 주도한 독립운동가로, 당시 유관순 열사와 함께 서대문형무소 8호 감방에 수감됐다.

심영식 애국지사는 시각장애인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문수일 할아버지는 “어머니는 눈이 안 보이니까 보이는 분하고 같이 손잡고 가면서 태극기를 치마 속에 감추고 다니며 나눠줬다”고 전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할아버지는 이어 어머니가 한 이야기 중 특별히 기억에 남는 이야기가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할아버지는 “옥중 생활 할 때, 가끔 간수한테 불려 나가서 뺨을 많이 맞았대요”라며 “그래서 한쪽 귀 고막이 터졌어요”라고 말했다.

고문의 상처는 평생 몸에 남았다. 심영식 지사는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귀에서 고름이 나왔다.

갖은 옥고를 치르면서도 심영식 지사는 결기를 굽히지 않았다.

그러자 조롱이 쏟아졌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야, 맹인 주제에 네가 무슨 독립운동이냐”

심영식 지사는 대답했다.

“내가 눈이 멀었을지언정 마음까지 멀었겠느냐?

눈이 멀었을지언정, 나라의 독립을 원하는 마음은 잃지 않았소”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아들은 그런 어머니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회고했다.

“시각장애인이 감옥에 가 있으면 어떻겠어요.

감옥 안의 감옥이지.

오로지 정신으로서 그걸 견뎌냈겠죠, 어머니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렇다면 광복 후에는 어땠을까.

할아버지는 “어머니가 앞을 보지 못하니까, 해방 후에 독립유공자 신청을 못 해서 돌아가실 때까지 독립유공자가 못 되셨어요”라고 밝혔다.

이후 심영식 지사는 삯바느질로 살림을 꾸리며 할아버지를 키웠다.

1983년 세상을 떠난 심영식 지사는 사후 7년인 1990년이 돼서야 공훈이 인정돼 건국훈장 애족장에 추서됐다.

 

추천